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캠프 합류 당협위원장 4명 징계 검토

박민식·이학재·함경우·김병민 등 4명…"온당치 않다"

2021-07-26 11:38

조회수 : 8,1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이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캠프에 합류해 공식 직책을 맡은 당협위원장들의 징계를 검토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한기호 사무총장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윤 전 총장은 아직 입당하지 않은 상황으로 캠프에 참여했다는 것은 후보에게 조언하는 것과는 상황이 전혀 다르다고 볼 수 있다"며 "사무총장으로서 윤 전 총장이 야권이지만 캠프에 들어가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 사무총장은 "따라서 당협위원장 사퇴 사유가 되는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당직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실질적으로 당원 당규에 위배되는지 의견을 수렴해서 검토하겠다"고 했다.
 
한 사무총장이 언급한 징계 검토 대상 당협위원장은 박민식(부산 북·강서갑)·이학재(인천 서구갑) 전 의원을 비롯해 함경우 경기 광주갑 당협위원장, 김병민 서울 광진갑 당협위원장 등 4명이다.
 
박 전 의원은 윤 전 총장 캠프의 기획실장 직책을 맡았고, 이 전 의원과 함 위원장은 상근 정무특보와 정무보좌역을 각각 담당했다. 김 위원장은 캠프 대변인을 맡았다.
 
앞서 지난 19일 국민의힘은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소속 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을 포함한 당원들이 당내 대선주자 선거캠프에서만 직책과 역할을 맡을 수 있도록 결정했다.
 
국민의힘이 2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캠프에 합류해 직책을 맡은 당협위원장들의 징계를 검토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 25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 전 총장이 서울 광진구 건대맛의거리에서 '치맥회동'을 하기 위해 음식점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