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파우치 "미국,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어"

"면역 저하 일부 미국인, 부스터샷 필요할 수도"

2021-07-26 09:54

조회수 : 1,3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코로나19 델타변이로 미국의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과 관련,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25일(현지시간) 파우치 소장은 CNN 시사프로그램인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 출연해 "접종하지 않은 미국인과 치명적인 델타 변이 확산으로 미국은 불필요한 곤경에 빠졌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 미접종과 일부 지역의 대응 미흡을 지적하면서 코로나19 확산에 경계를 늦추지 말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국민 가운데 50%가 백신을 완전히 접종하지 않았기 때문에 코로나로 하루에 4000명이 사망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가능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통계에 따르면 미국인 1억6300만명 또는 미국 인구의 49%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
 
파우치 소장은 면역이 저하된 일부 미 국민은 부스터 샷(추가 접종)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장기 이식 환자, 암 화학요법, 자가면역질환, 면역 억제 요법을 받는 사람이 (코로나19에) 취약한 사람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파우치 소장은 정부는 마스크 착용 지침 개정을 고려 중이며 자신도 관련 논의에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마스크 착용 명령을 다시 부과하기로한 로스앤젤레스와 일부 지방 정부의 결정을 옹호하면서 "지방 정부는 현장 상황에 맞는 규칙을 도입할 재량권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도시의 조치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권고와 양립할 수 없다"면서 당국권고에 보조를 맞출 것을 강조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