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최재형 '이재명 겨냥' "동문서답, 현금살포 중단해야"

이 지사, '월 8만원' 기본소득 비판 최 전 원장에 '구태정치' 비난

2021-07-25 13:22

조회수 : 1,3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기본소득에 대한 자신의 비판을 '구태정치'로 규정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동문서답하지 말라"고 응수했다. 최 전 원장은 연일 이 지사의 기본소득과 국토보유세 신설 공약 등을 비판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최 전 원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한 말은 이 지사가 발표한 기본소득 공약이 효과성에 의문이 있고, 복지에 대한 제 철학과도 많이 다르다는 것이었지, 묻는 말에는 대답하지 않고 구태정치를 한다고 비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이 지사가 연 100만원, 분기별 25만원의 기본소득 지급 공약을 "국민의 부담인 연 50조원의 재정을 써서 모든 국민에게 월 8만원씩 나눠주겠다는 것"이라며 "기본소득이 아니라 전 국민 외식수당이라고 부르는 것이 낫겠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이 지사는 "분기별 지급을 굳이 월로 쪼개 소액이라 비난하며 국민을 선동하는 것은 구태 중에서도 구태정치"라고 반박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도 이 지사의 기본소득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최 전 원장은 "기본소득을 주장하는 이 지사님 취지는 이해한다"면서도 "한정적인 국가 재정 하에서 모든 사람을 품기에는 국가가 제공할 수 있는 복지의 우산의 크기가 너무 작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국가의 국민에 대한 의무는 세 모녀 사건과 같은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복지 시스템을 촘촘하게 메우고, 필요한 자에게 필요한 복지가 돌아가게 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무조건적인 의미 없는 현금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라고 했다.
 
또 "모든 국민에게 현금을 살포하는 식이 아니라 스스로의 노력만으로는 자립이 어려운 분들에게 정부가 적재적소에 도움을 줘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저는 이 지사의 기본소득 공약을 반대하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동문서답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자신의 기본소득 비판에 이 지사가 '구태정치'라고 반박한 데 따른 것이다. 사진은 지난 최 전 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대변인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