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경선 '재수생' 이재명 '올인전략 자충수'…이낙연 역전론 '솔솔'

지지율 정체, 바지부터 잇따른 논란…캠프 "2017년 재현 우려' 비상

2021-07-22 14:07

조회수 : 5,0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까지 쾌속 행보하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변곡점을 맞은 건 '재수생 전략'의 부재라는 분석이다. 2017년 경선에서 학습효과를 얻지 못한 탓에 이번에도 같은 문제에 노출됐다는 설명이다. 말 실수, 네거티브 노출, 친문과의 갈등, 지지율 정체 등이 재현되고 있어서다. '경선만 이기자'는 전략이 갈팡질팡을 초래, 경쟁자인 이낙연 의원만 띄우는 자충수가 됐다는 지적도 있다.
 
22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 인터내셔널·한국리서치 4개사가 실시한 7월 3주차 전국지표조사(NBS)에 따르면, 대선후보 적합도에서 이재명 지사는 27%를 기록해 1위를 했다. 2위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19%), 3위는 민주당 이낙연 의원(14%) 순이다. 하지만 민주당 경선이 시작되기 전인 6월 1주차 여론조사와 이번 결과를 비교하면 이 지사의 지지율은 1%포인트 하락했다.(28%→27%) 이 의원은 5%포인트가 올랐다.(9%→14%) 민주당 경선이 계속되면 이 의원이 이 지사를 역전할 수 있다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2017년 1월23일 이재명 성남시장이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오리엔트바이오 공장 앞마당에서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하면서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치권의 의견과 전문가들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 지사의 최근 지지율 정체는 2017년 노출된 약점을 제대로 보완하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은 우선 친문 지지층 확보에 소홀한 것을 꼽았다. 이 지사는 2017년 경선에서 문재인 민주당 상임고문에 이어 지지율 2위를 기록하기도 했으나 선명성을 강조하고자 문 상임고문과 각을 세우면서 친노·친문 등으로부터 외면을 받았다.
 
최 원장은 "이 지사는 2017년 경선이나 6·13 지방선거 때 친문 지지층과의 불편한 관계 설정이 약점으로 지적됐다"면서 "이번에는 이해찬계와 박원순계 인사들을 다수 캠프로 섭외하는 등 외연을 확장하려고 노력을 했지만 다른 후보에 비해 친문계 핵심들과 더 유대관계를 형성하지 못한 건 아쉬운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2017년 경선 당시 이 지사의 지지율 하락에 큰 역할을 한 '형수 욕설사건'과 '김부선 스캔들' 등에 대해선 지금도 대처가 서투르다는 분석이다. 특히 전국민이 지켜보는 TV토론에서 김부선 스캔들과 관련해 '바지 벗을까요'라고 발언한 건 전략적 실패라는 설명이다. 최 원장은 "해당 발언을 이 지사가 즉흥적으로 했는지, 캠프에서 준비시킨 발언인지부터 확인해야 한다"면서 "이 지사가 즉흥적으로 했다면 토론에 대해 준비가 철저하지 못했다는 것이고, 캠프에서 '이렇게 대응하자'라고 시켰다면 참모가 판세분석을 잘 못 했다"고 전했다.
 
7일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출마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파주시 연스튜디오에서 열린 '프레젠테이션 면접 정책언팩쇼'에서 정책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단 이기고 보자' 전략이 이 지사에겐 자충수가 되어 버렸다는 평가도 있다. 이종훈 시사평론가는 "선명성이 문제로 지적돼서 발언 수위를 낮췄더니 '이재명다움'이 없어졌다고 하고, 발언 수위를 높이니까 '네거티브를 한다'고 하면서 양쪽으로부터 공격을 받는다"며 "'올인' 실패가 이낙연 의원만 돋보이게 하는 역효과를 냈다"고 했다. 그는 또 "친문 일각에선 '이재명 되면 우린 다 죽는다' 이런 인식까지 있어서 이 지사에 견제가 심해질 것"이라면서 "1위를 유지하고 이슈를 제기하되 대립각을 줄이려는 대책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여론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번호(100%) 이용 전화 면접조사로 이뤄졌고, 지난 19~21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1.5%,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