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울시, 교회 대면 예배 시 '시설 폐쇄' 초강수

604명 확진으로 역대 두 번째 최다 기록…집단감염 계속 나와

2021-07-21 12:25

조회수 : 1,9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시가 대면 예배를 강행하는 교회는 시설 폐쇄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150여명의 신도들을 대상으로 대면 예배를 진행한데 이어 오는 25일에도 이를 강행하겠다고 예고한데 따른 경고성 조치다.
 
서울시는 21일 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종교시설은 비대면 예배만 가능하다. 현재 연일 확진자 수 증가로 거리두기 4단계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생기자 종교시설발 집단감염의 우려가 제기된 상황이다. 앞서 서울시는 대면 예배를 하는 종교시설을 적발할 경우 과태료 부과와 운영 중단 등의 조치를 했고 이에 더해 시설 폐쇄까지 검토하고 있다.
 
백운석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사전 차단을 위해)각 자치구에서는 교회 등 종교시설을 대상으로 4단계 방역수칙에 따라 비대면 예배를 하도록 설득 중"이라며 "그래도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와 운영 중단에 이어 시설 폐쇄를 검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울시가 종교시설의 폐쇄까지 검토하고 있는 이유는 서울 곳곳에서 지속적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한데 따른 우려에서다. 민주노총, 백화점, 실내체육시설, 콜센터 등 집단감염의 여파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민주노총의 경우 지난 3일에는 주최측 추산 8000여명이 모여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이어갔다. 이어 17일 참가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는 민주노총 참가자에서 추가 확진자가 없다고 밝혔지만 이는 질병청으로부터 참가자 명단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에 추적 자체를 못하고 있는 상태다.
 
백화점의 경우도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등 이달에만 서울에서 16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서울시는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개인 휴가 사용 등이 불가피하다는 종사자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서울시는 백화점 인근에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운영 등을 고려하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초기에는 자발적 진단검사를 권고했지만 이행률이 낮고 지속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의무로 명했다"며 "학교에서는 원격수업으로 학생을 보호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으니 확진자 발생이 많은 학원의 경우도 진단검사와 예방접종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21일 0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04명으로 일주일만에 다시 600명대로 올라섰다. 이는 역대 최다 확진자 수가 발생한 지난 13일(638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집단감염자 수는 49명으로 주요 원인은 관악구 소재 사우나 10명(총 130명), 동작구 소재 종교시설 6명(총 50명), 은평·노원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2명(58명),  용산·중구 소재 직장 관련 3명(총 36명) 등이다.
 
이 외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로 25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확진자 접촉으로 288명이 감염됐다.
 
서울시는 21일 0시 기준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04명 발생하며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윤민영 기자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