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53~54세 150만명인데…600만명 몰린 백신 예약 "원인 분석 중"

19일 오후 8시 사전예약 시작 직후에는 1000만명까지 몰리기도

2021-07-20 17:12

조회수 : 1,32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53~54세 접종 대상자가 150만명이나 600만명이 사전예약에 동시 접속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방역당국이 원인 분석에 나섰다. 해당 사전예약 홈페이지는 30만명이 동시 접속할 수 있는 시스템이었다.
 
정우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시스템관리팀장은 20일 브리핑에서 "어제 예약 대기자 수는 600만명 정도로 확인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53~54세 접종대상자 150만5074명의 약 4배 수준이다.
 
특히 사전예약 시작 직후인 19일 오후 8시 홈페이지 동시접속자는 1000만명까지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 팀장은 "예약 대기자 수가 서버나 네트워크에 얼마나 부하를 발생시키는지 확인만 했다"며 "예약 대기자 수가 기존 예약 대상자보다 훨씬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이유에서 대기자 수가 많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분석 또는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며 "공식적으로 발표해드릴 수 있는 시간이 되면 상세하게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53~54세 사전예약 마감시간은 20일 오후 6시까지다. 오후 8시부터는 50~52세 접종 대상자에 대한 사전예약이 실시된다. 
 
오는 21일 오후 8시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는 50~54세 모든 접종 대상자의 사전예약이 가능하다.
 
정우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시스템관리팀장은 20일 브리핑에서 "어제 예약 대기자 수는 600만명 정도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