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강북구, 학대 피해아동 심리치료 지원 시범사업

치료 후 추적 관찰로 효과성 평가…내년부터 지원 규모 확대

2021-07-16 09:39

조회수 : 2,7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이달부터 학대 피해아동과 가족이 받는 심리검사와 치료비를 전액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전담공무원, 의사, 경찰 등 전문가가 참여하는 아동학대 판단회의에서 결정된다. 판단회의는 구, 경찰서, 아동보호기관에서 추천받은 명단가운데 시급성, 경제적 사정 등을 고려해 지원자를 선정한다. 전문기관에서 제공하는 서비스가 끝나면 이들의 변화를 추적 관찰하고 치료 효과성을 평가한다.
 
임상심리사와 치료사는 대상자와 초기면접을 하고 심리검사를 진행한다. 아동에게는 학대 후유증 감소와 심신 회복에, 부모에게는 가족 기능회복과 재 학대 예방에 초점을 둔 심리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검사 비용은 1회 30만원 안팎이며 치료비는 1회 5만원 가량 발생한다. 평균 한 아동 당 16회기 이상 심리치료가 필요하며 이 비용은 구가 전액 지원한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진행되며 내년부터 지원 규모가 전면 확대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아동 학대는 끔찍한 기억과 고통을 평생 남긴다. 제때 치료받지 못하면 ‘학대 대물림’까지 이어지는 비극을 반복한다”라며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관점에서 심리치료를 뒷받침 하겠다”라고 말했다.
 
강북구가 아동학대 심리치료 전액지원 시범사업을 펼친다고 16일 밝혔다. (2021.7.) 사진/강북구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