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종용

yong@etomato.com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뉴욕증시, 파월 완화 기조 유지에도 혼조세

2021-07-16 08:37

조회수 : 6,8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뉴욕증시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인플레이션 압력이 완화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혼조세를 보였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3.79포인트(0.15%) 오른 3만4987.02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4.27포인트(0.33%) 떨어진 4360.0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1.82포인트(0.70%) 밀린 1만4543.13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상원 증언과 경제 지표 및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주목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에 출석해서도 전날과 같은 발언을 이어갔다. 물가상승률이 연준의 목표치인 2%를 크게 웃돌았으나 결국 이러한 물가 상승 압박은 완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상승세가 일시적이라면 연준이 이에 대응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다만 더 오래 지속될 경우 위험을 재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10년물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4bp 이상 떨어진 1.30% 수준까지 낮아졌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엇갈렸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한 주간 실업보험청구자수는 36만명으로 전주보다 2만6000명 줄었다. 지난해 3월 이후 최저치를 경신한 것이다. 반면 연준이 발표한 미국의 지난달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0.4% 늘어나는 데 그쳐 예상치인 0.6%를 밑돌았다.  연준은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지속되며 자동차와 부품 생산이 6.6%P 떨어진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