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종용

yong@etomato.com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부자 카르텔이 약자 착취"…도지코인 개발자, 암호화폐 맹비난

잭슨 팔머 "암호화폐 산업, 일반인에 피해 입혀"

2021-07-15 16:06

조회수 : 1,7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암호화폐 도지코인의 공동 개발자인 잭슨 팔머가 "부자들의 카르텔이 암호화폐 커뮤니티를 통제하고 경제적 약자들의 돈을 빨아들이고 있다"며 다시는 암호화폐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4일(현지시간) 팔머는 이날 트위터에 가상화폐를 비판하는 의견을 올리면서 "종종 '암호화폐로 돌아가겠느냐', 또는 '이 주제에 대해 정기적으로 생각을 공유하지 않겠느냐' 등 질문을 받는데 내 대답은 진심으로 '아니오'다"고 밝혔다.
 
도지코인은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팔머와 빌리 마커스가 지난 2013년 재미 삼아 만든 암호화폐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CEO가 트위터에서 잇따라 언급하는 등 화제가 되면서 지난 7~8개월 사이에 수백배 상승했다가 하락하는 현상을 보였다.
 
팔머는 트윗에서 "수년간 연구한 끝에, 암호화폐는 본질적으로 조세 회피, 규제 감독 완화, 인위적인 희소성 등을 결합해 암호화폐 지지자들의 부를 확대하기 위해 만든 우파적 초자본주의 기술이라고 믿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 팬들은 탈중앙화 금융 시스템을 내세우며 대형은행에 대한 공정한 대안이라고 주장한다"면서도 "사실 암호화폐는 부자들의 강력한 카르텔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팔머는 또 다른 트윗에서 암호화폐 업계는 수상한 비즈니스 연결망과 인플루언서, 유료미디어 등을 이용해 재정적으로 절망적이고 순진한 사람들의 돈을 빨아들일 수 있는 '깔때기' 같은 것을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런 '금융 착취'는 암호화폐 이전에도 있었다고 인정하지만 암호화폐 산업은 여전히 암호화폐에 참여하는 일반인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CNBC는 도지코인의 다른 공동개발자인 마커스도 트윗을 통해 "팔머의 주장은 대체로 타당하다"며 동의의 뜻을 표했다고 전했다.
 
마커스는 "가상화폐 공간에는 끔찍한 사람들이 많다. 그(팔머)가 가상화폐에 대해 부정적으로 느끼는 것을 완전히 이해한다"며 "나는 그의 관점을 이해하고 우리 둘 다 이 모든 것의 부정적인 면을 봤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강남고객센터 전광판에 도지코인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