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김영우 "윤석열 쏠림 일시적…대세는 최재형"

라디오 방송서 "인지도 떨어지지만 신드롬 만들어질 것"

2021-07-14 10:13

조회수 : 2,1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야권 대권 주자로 꼽히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 김영우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쏠림 현상이 있었지만 일시적"이라며 "이제 '대세는 최재형'으로 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14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 "현재까지 인지도가 많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라며 "최재형 신드롬이 만들어질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은 최 전 원장의 1호 영입 인사로 대선 캠프를 총괄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최 전 원장과의 단일화 가능성을 내비친 것에 대해선 "지지율만 갖고 지금 단일화를 논하는 것은 옛날 구태 정치"라며 선을 그었다. 이어 "지지율이 높다고 해서 남들은 경쟁하고 있는데 가만히 있다가 단일화를 하자고 하는 것은 처음부터 꽃가마를 타겠다는 것"이라며 "그 것은 정도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선 "기정사실로 된 것은 아니다"며 "준비를 잘 한 다음에 최재형의 일정표에 따라서 움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예정된 최 전 원장과 국민의힘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의 회동에 대해선 "이야기를 충분히 듣는 자리"라며 "'당에 들어간다고 하는 것이 이런 의미구나' 하는 이해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입당과 공식적인 정치 선언 등 이야기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지난 1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제2연평해전 전사자 묘역과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을 찾은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