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민주당, 국민의힘 '전국민 재난지원금' 번복 맹폭

국민의힘 "합의 아냐"…부총리 반대까지, 추경 심사 난항 전망

2021-07-13 14:08

조회수 : 3,3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을 비롯한 여권 인사들이 전국민 재난지원금의 여야 당대표 합의를 번복한 국민의힘을 일제히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자체가 없었다는 입장이어서 당장 14일부터 시작되는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추미애·이낙연·정세균 후보는 일제히 이준석 당대표와 국민의힘이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를 번복했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전날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합의했다고 발표했지만 내부 반발로 국민의힘에서 100분 만에 합의를 정정하는 발표를 내놓았기 때문이다. 
 
이재명 후보는 "아무리 약속이 헌신짝 취급 받는 정치라지만 이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국민의힘) 의원들의 불만은 당내에서 풀어야 할 문제지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릴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혼선을 빚은 데 대해 국민께 사죄하고 전국민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여야 대표의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라"고 덧붙였다.
 
추미애 후보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합의를 100분 만에 뒤집다니 국정이 장난이냐"며 "국정과 민생을 손바닥 뒤 집 듯 농락하는 야당을 개탄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해 소비를 활성화시켜 내수를 살리고 중소 자영업자가 기지개를 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후보는 "사상 초유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작된 어제 국민의힘은 국민을 세 차례나 혼란에 빠뜨렸다"며 "낮에는 재난지원금을 두고 선거용 매표행위라고 비난하더니 저녁에는 당대표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우리 당 대표와 합의했고 100분 후에는 그것을 뒤집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럴 때가 아니다"라며 " 여파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추경안을 수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후보는 "정당 정치에서 여야 간 정치 합의는 정치의 시작과 끝"이라며 "정당 간 약속이 언제든 깨질 수 있다면 정치 행위의 의미가 사라지기에 수많은 정당 대표는 약속 이행을 금과옥조로 여겼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 대표와 의원들은 대승적으로 합의한 사안이 성실히 이행되도록 노력해 진정한 국민의힘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와 직접 만난 송 대표도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어제 합의 후 국민의힘 내부 반발이 큰 것 같다"며 "이념 갈등의 문제로 접근할 문제가 아닌 코로나19로 지친 민생을 돌보는 문제로 당대표가 결단했다면 일단 존중하고 이것을 내부적으로 면밀히 검토하는 것이 보편적인 일처리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더 직설적으로 이 대표를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준석 대표는 100분만에 말을 뒤집는 '100분 대표', '탱자 대표'가 되려는 것인가"라며 "우리 당의 송 대표를 만나 귤 맛을 뽐내던 이 대표가 국민의힘에 가더니 100분 만에 귤 맛을 잃고 탱자가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소상공인 지원 확대는 합의를 한 것이지만 전국민 재난지원금은 합의 자체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 합의는 대변인들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해로 생겨났다는 주장이다. 이 대표는 이날 소상공인 지원한도 상향이 협상 우선 목표였으며 추경 증액은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여야 합의 자체가 팩트가 아니다"라며 "이 부분에 대해 오해가 없었으면 좋겠다"고 여야 대표 합의 사항에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 김도읍 정책위의장도 "우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대상을 두텁게 하고 남는 재원이 있으면 전국민 지급까지 확대하자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이같은 여야의 불협화음에 14일부터 시작하는 추경안 심사가 순조롭게 진행될 지는 미지수다. 국민의힘 내부에서 여야 합의안에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면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난색을 보이는 데다 홍남기 경제 부총리 역시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서다. 
 
13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을 비롯한 여권 인사들이 전국민 재난지원금의 여야 당대표 합의를 번복한 국민의힘을 일제히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