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와대, '기모란 책임론' 일축…"상황 극복 힘 합쳐야"

4차 재확산 원인에는 "전염성 높은 델타변이 등 요인으로 일어나"

2021-07-12 18:38

조회수 : 1,9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2일 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관련해 야권이 주장하는 기모란 방역기획관 책임론에 "지금은 이 상황을 다 함께 극복하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할 때"라며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최근의 상황은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 등의 요인이 결합되어 일어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기 기획관은 방역 정책 수립, 청와대와 중대본·방대본·중수본의 가교 역할 등을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기 기획관은 '백신 구입을 서두를 필요 없다'는 등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발언을 일삼은 사람"이라며 "방역 실패가 거듭될 수밖에 없었다"면서 즉각 경질을 요구한 바 있다.
 
이밖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자가치료'가 거론된 배경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무증상, 경증인 만12세 이하 소아 확진자, 만12세 이하 또는 돌봄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확진 보호자 등을 대상으로 한 경기도 홈케어 시스템 사례를 설명하며, 대상 확대를 건의했다"며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도 동의 의견을 내면서 논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입장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실행 가능성, 관리체계 등 실무적인 검토를 거쳐 향후 지자체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고 부연했다.
 
또한 오 시장이 청년층 조기 접종을 건의한 것에는 "수도권, 특히 서울, 경기도의 상황을 고려해 이스라엘 백신스왑 물량 중 상당 부분인 34만 회분을 긴급 지원해 내일(13일)부터 접종하도록 배송했다"고 밝혔다.
 
그는 "8월 초까지 전국 자치단체에 총 300만명분의 백신을 지원해 지자체 차원에서 접종 우선순위를 정해 접종하도록 자율권을 줄 예정"이라며 "수도권을 포함해 각 자치단체는 청장년층을 포함하여 접종 우선순위를 정해 접종할 수 있음을 질병청장이 회의에서 설명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12일 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관련해 야권이 주장하는 기모란 방역기획관 책임론에 대해 “지금은 이 상황을 다 함께 극복하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할 때”라며 선을 그었다. 사진은 기 기획관이 지난 5월3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 백신·치료제 특별위원회 제2차 회의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