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와대 "한일 정상회담, 가질 용의 있으나 성과 있어야"

일본 정부 '언론플레이' 우려…"일본 측 태도가 중요"

2021-07-12 18:24

조회수 : 1,9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2일 도쿄 올림픽 계기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과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한일 정상회담을 가질 용의는 있으나, 회담이 개최되면 성과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일본 측에 전향적인 태도를 압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최근 일본 언론 보도를 볼 때, 정상의 올림픽 개막식 참석 문제나 한일관계 개선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듯한 인상이 있어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일본 측의 태도가 중요하다고 본다"며 일본 정부에 공을 돌렸다.
 
전날 니혼게이자이 신문, 지지통신 등 일본 현지 매체들은 양국 정부가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개막식(23일) 참석을 계기로 2년 만에 일본을 방문해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회담하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한국 정부가 요청해 일본 정부가 수용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강제징용 노동자나 일본군 위안부 소송의 구체적인 해결책을 한국 측에 요구하면서, 구체적인 대책이 없을 경우 15분 정도의 '의례적'인 정상회담만 가능하다는 일본 정부 입장을 강조했다. 한 익명의 외무성 간부는 "본격적인 회담에는 응하지 않겠지만, 단시간이면 가능"이라고 했다.
 
반면 우리 정부는 1시간가량 '본격적'인 정상회담과 '수출규제 해제'와 같은 구체적인 성과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그간 한일관계 관련 과거사와 미래지향적 협력을 분리해 대응한다는 투트랙 기조 하에 양국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정부는 일본이 2019년 7월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할 것과 과거사 문제 관련 한일 외교당국간 대화를 통해 협의해 나가자는 입장을 그간 일관되게 유지해 왔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12일 도쿄 올림픽 계기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과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한일 정상회담을 가질 용의는 있으나, 회담이 개최되면 성과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일본 측에 전향적인 태도를 압박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지난 6월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G7 확대회의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