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한경연 "골목상권, 매출액·순이익·고용인원 모두 줄어"

올 상반기 매출액 전년 대비 21.8%↓

2021-07-12 09:09

조회수 : 3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코로나19가 1년 이상 지속되면서 골목상권이 막다른 골목에 내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골목상권 자영업자 521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78.5%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작년 상반기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 기준으로는 평균 21.8%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 매출액 감소폭은 △옷가게·화장품가게·꽃가게 25.8% △식당, 카페 등 음식점 25.2% △노래방·세탁소 등 기타업종 24.9% △미용실·피부관리소 24.5% △슈퍼마켓, 편의점, 정육점 등 식료 소매점 19.9% △부동산, 인테리어, 자동차수리점 등 개인서비스 19.4% △학원(예체능 포함) 16.3%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작년 상반기 대비 감소했다고 응답한 자영업자들은 그 이유에 대해 코로나19 지속으로 골목상권 경기 악화(58.2%)를 가장 많이 꼽았다. 같은 상권 내 동일 업종 간 경쟁 심화(16.2%), 경쟁 상권 활성화로 해당 상권 침체(15.7%) 등의 답변도 있었다.
 
골목상권 자영업자의 73.5%는 올해 상반기 순이익주이 작년 상반기보다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순이익 금액 기준으로는 평균 17.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순이익 감소폭은 △노래방·세탁소 등 기타업종 21.5% △옷가게·화장품가게·꽃가게 20.6% △식당, 카페 등 음식점 19.7% △미용실·피부관리소 19.7% △부동산, 인테리어, 자동차수리점 등 개인서비스 16.1% △슈퍼마켓, 편의점, 정육점 등 식료 소매점 14.8% △학원(예체능 포함) 14.2%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감소했다고 응답한 자영업자들은 △매출 감소(56.6%) △원재료비 상승(13.6%) △인건비 상승(13.0%) △공과금 상승(7.2%) △임차료 상승(6.7%) 등을 순이익 감소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골목상권 경기 악화는 일자리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조사에 응답한 자영업자의 33.6%는 작년 상반기 대비 고용인원이 감소했다. 62.9%는 변동이 없었다. 고용인원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비중은 3.5%에 불과했다.
 
골목상권 자영업자들은 올해 하반기 골목상권 경기도 어두울 것으로 예상했다. 응답 자영업자 중 과반인 65.3%가 올해 하반기 매출이 작년 하반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평균 11.7%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자영업자들은 골목상권 경기 활성화를 위해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및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35.2%) △최저임금 인상 자제 등 인건비 부담 완화(23.7%) △전기·수도요금 등 공공요금 부담 완화(16.5%) △보조금 지급, 금융지원 등을 통한 신규 창업 활성화(15.5%) △골목상권 업체 대상 사업 컨설팅 지원(8.3%)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본 조사가 최근 델타 변이 등 코로나 재확산 이전에 시행됐음을 고려할 때 현재 자영업자들이 느끼는 하반기 전망은 이번 조사결과보다 더욱 악화됐을 것"이라며 "신속한 집단면역 형성과 거리두기 완화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면서 최저임금 인상 자제, 공공요금 할인·지원 등 골목상권의 부담을 경감하는 정책도 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골목상권 매출 증감 및 감소폭. 사진/한국경제연구원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