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김정은, 시진핑에 친서 "적대세력 도전·방해책동 악랄해져"

조중 상호 원조 조약 체결 60주년 맞아 축전 교환

2021-07-11 11:15

조회수 : 3,7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1일 '조중(북중) 우호 협력 상호 원조 조약 체결 60년'을 맞아 친서를 교환하고 적대세력(미국)의 제재·압박에 대한 공동대응과 양국 관계 발전 등을 다짐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1면에 김 총비서와 시 주석이 교환한 친서를 공개했다. 조중우호조약은 1961년 7월11일 김일성 주석(당시 내각 수상)과 저우언라이 전 중국 총리가 베이징에서 체결한 동맹 조약으로, 일방이 무력침공을 당하면 상대방도 자동 개입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김 총비서는 "적대세력들의 도전과 방해책동이 보다 악랄해지고 있는 오늘 두 나라의 사회주의위업을 수호하고 추동하며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 데서 더욱 강한 생활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조중우호조약을 평가했다.
 
이어 "조중 친선 협조 관계를 새로운 시대적 요구와 두 나라 인민의 염원에 맞게 끊임없이 강화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 역시 "지금 세계적으로 백년 만에 처음 보는 대변화가 급속히 일어나고 있다"며 "나는 총비서 동지와 함께 전략적 의사소통을 강화해 중조 관계의 전진 방향을 잘 틀어쥐고 두 나라의 친선 협조 관계를 끊임없이 새로운 단계에로 이끌어나감으로써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에게 더 큰 행복을 마련해줄 용의가 있다"고 화답했다.
 
그는 "나는 총비서 동지와 여러 차례 상봉을 통해 두 당, 두 나라 관계 발전 전망을 설계하고 중조 친선의 시대적 내용을 풍부화하는 일련의 중요한 공동인식을 이룩했다"면서 "중국은 조선이 경제와 인민생활을 발전시키며 사회주의 건설 위업을 힘 있게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견결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날 노동신문은 사설에서 미국 등 서구 나라에 대한 적개심과 공동대응 의지를 표명하기도 했다.
 
신문은 "조중 두 나라 인민에게는 제국주의를 반대하고 사회주의를 옹호고수하기 위한 공동의 투쟁 속에서 전투적 우의와 친선의 정을 활짝 꽃피워온 자랑스러운 전통이 있다"며 "이것은 두 나라가 날로 격렬해지는 반제투쟁과 사회주의수호전에서 언제나 승리를 이룩해 나갈 수 있게 하는 강력한 무기로 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국주의자들이 연합해 사회주의 나라들을 고립 압살하기 위해 노골적으로 책동하고 있는 오늘의 현실은 조중 두 나라가 조약의 정신과 원칙에 맞게 단결하고 친선협조관계를 보다 발전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1일 ‘조중(북중) 우호 협력 상호 원조 조약 체결 60년’을 맞아 친서를 교환하고 미국의 제재·압박에 대한 공동대응과 양국 관계 발전을 다짐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6월21일 김 총비서와 시 주석이 평양에서 인사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