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통일부 "북, 방역 장기화로 민생 영향…경제지표 변동성 더 커져"

대변인 정례브리핑…"북중 교류 재개 시점에도 영향"

2021-07-05 12:04

조회수 : 2,6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통일부가 북한의 코로나19 비상방역 조치 장기화 등으로 인해 물가 등 경제지표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방역 상황이 북중 물자 교류 재개 시점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내 물가 등 경제 상황에 대해 "북한의 주요 생필품에 대한 물가, 환율 등 주요 경제지표의 변동 상황 등은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며 "최근 들어서 이런 여러 지표들의 변동성이 좀 더 커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정치국회의 등을 통해서 식량 상황이 긴장되어 있다는 내용을 이례적으로 언급하기도 하고, 경제와 민생의 안정을 위한 여러 조치들을 강도 높게 주문하고 있는 것 등으로 볼 때 코로나와 관련한 방역이 장기화되는 데 따른 경제와 민생 등의 영향은 일정 정도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이러한 영향을 줄이기 위한 북한 나름대로의 여러 가지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며 "코로나19에 대한 대응과 이를 위한 경제와 민생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두 가지 방향에서의 노력을 계속 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북중 간 물자 교류와 관련한 국경 동향에 대해 북한이 신의주와 남포 등 접경징세 소독시설을 구축하는 등 대중 교류 재개 준비 동향이 관측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도 "현재까지 북한과 중국 간에 물자 교류가 다시 시작했는지 여부는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 재개 시점은 북중 간 협의 등을 통해 결정될 사안이기 때문에 재개 지연 이유를 추정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다만 이 대변인은 "(북한의) 비상방역전이 장기화되고 있고, 비상방역전의 장기화에 대비해서 경제와 민생을 안정시키는 조치 등을 취할 필요가 있다고 지속적으로 강조해오고 있는 것 등으로 볼 때, 코로나 대응을 위한 방역수요 등이 북중 간 물자교류 재개 시점 등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진단했다.
 
북한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이후 북중 국경 봉쇄에 해당하는 조치를 취해왔지만 올해 들어 북중 간 밀착관계가 강화되면서 교류 재개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최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는 방역과 관련한 중대사건이 발생했다고 언급되면서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장기화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이 지난달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