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준형

dodwo90@etomato.com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코스닥 CEO 고령화 지속…60대 늘고 4050 줄어

CEO 평균연령 56.9세로 지난해보다 0.6세 증가

2021-07-05 11:08

조회수 : 4,6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코스닥협회는 코스닥상장법인 경영인 현황을 조사한 결과, 60대 이상 CEO의 비율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60대 이상 CEO 비율은 2019년 27.6%에서 2021년 36.7%로 최근 2년간 9.1%포인트 증가했다.
 
코스닥 CEO 평균 연령은 56.9세로 나타났고, CEO의 연령대별 비율은 50대 44.5%, 60대 29.9%, 40대 16.8%, 70대 5.5%순이었다. 지난해에 비해 60대는 3.8%포인트 증가한 반면, 50대와 40대 비율은 각각 1.5%포인트, 2.2%포인트 감소한 수치이다.
 
여성 CEO는 지난해 61명에서 64명으로 소폭 증가했지만, 비중은 전체 CEO의 3.5%로 전년도에 비해 0.1%포인트 감소했다. 코스닥기업 전체 등기임원은 8524명으로 1사당 평균 5.7명이었고, 총 고용인원은 32만466명으로 1사당 평균 214.2명이었다.
 
CEO의 최종학력은 대졸이 47.2%로 가장 많았고, 석사 24.7%, 박사 16.9% 순으로 나타났다. 석·박사 비중은 41.6%로 지난해(38.8%)보다 2.8%p 증가했다. 출신 대학 비중은 서울대 18.9%, 연세대 10.4%, 한양대 6.9%, 고려대 6.5% 순이었고, 전공계열은 이공계 46.2%, 상경계 38.6%, 인문사회계열 7.4% 순이었다. 전공별 분포는 경영학 26.4%, 전자공학 5.9%, 기계공학 4.5% 순으로 조사됐다.
 
사외이사의 출신별 분포는 일반기업 33.0%, 교수 20.5%, 법조계 15.6% 순이었으며, 감사는 일반기업 35.0%, 회계?세무 21.1%, 금융기관 15.2% 순으로 각각 집계됐다.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은 “최근 60대 이상 CEO의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기업의 영속성 측면에서 효율적인 기업승계 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가업승계 사전요건 및 사후관리요건 등의 준수가 어려워 활용도가 낮아 가업승계 관련 제도의 개선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이어 “32만명을 고용하고 있는 코스닥기업들이 코로나 이후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규제완화 등 기업의 경영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며 “특히 중소 코스닥기업에게는 내부회계관리제도 감사를 면제해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5월3일 기준 코스닥기업 1496개사의 최종 정기보고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