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영상)문 대통령 "'소부장 자립'으로 위기극복, 이제 선도국가로 우뚝"

코엑스 '소부장 성과 간담회' 참석…"모든 것은 소부장으로부터 시작"

2021-07-02 11:00

조회수 : 2,9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소부장 2.0 전략'을 토대로 '소부장 으뜸기업' 100개를 육성하고, 글로벌 생산 허브가 될 '5대 첨단 특화단지'를 조성해 우리 기업들의 도전을 더 든든하게 지원할 것"이라며 소부장 자립 강화와 이를 통한 '선도국가' 도약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무역협회(코엑스 아셈볼룸)에서 열린 '대한민국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 성과 간담회'에 참석해 "기습공격 하듯이 시작된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에 맞서 '소부장 자립'의 길을 걸은 지 2년이 됐다"며 "우리 경제에 큰 충격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지만, 우리 기업들과 국민들이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 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2019년 7월 일본 정부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 핵심 소재인 '3대 품목'(불화수소, EUV 레지스트, 불화 폴리이미드) 수출규제에 나섰다. 한국 경제가 크게 흔들릴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지만, 정부는 한 달 만에 '소부장 경쟁력 강화 대책'을 내놓으며 정면대응에 나섰고,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이 손을 잡아 적극 협력했다.
 
문 대통령은 "성과는 우리가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크고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불화수소 일본 의존도 50%에서 10%대로 하향 △EUV 레지스트 국내 양산 임박 △불화 폴리이미드 자체기술 확보 및 수출개시 △100대 핵심품목 일본 의존도 25%대로 하향 등을 소개했다.
 
이어 "불과 2년 사이에 시가총액 1조원 이상의 소부장 중소·중견기업이 13개에서 31개로 크게 늘었다"면서 "소부장 상장기업 매출액도 다른 업종의 두 배 가까운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소부장 자립'을 이뤄낸 경험과 자신감이 코로나 위기극복의 밑거름이 됐다면서 "이제 대한민국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끄는 선도국가로 우뚝 설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을 가속화해 디지털·그린 경제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반도체·배터리 등 세계 최고의 첨단 제조업 역량과 소부장 경쟁력을 토대로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한 국제협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세계 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의 입지도 공고히 다져나가겠다"고 자신했다.
 
이날 행사는 '자, 이 모든 것은 소부장으로부터 시작되었다!'는 슬로건으로 열렸다. 문 대통령의 모두 발언, 소부장 2년 결산 영상 상영, '소부장, 우리가 함께한 2년' 간담회, 문 대통령의 마무리 발언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문승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등 경제단체장, 소부장 성과기업 등 60여 명이 현장과 온라인 화상 연결을 통해 참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소재·부품·장비산업 성과 간담회에서 "'소부장 2.0 전략'을 토대로 '소부장 으뜸기업' 100개를 육성하고, 글로벌 생산 허브가 될 '5대 첨단 특화단지'를 조성해 우리 기업들의 도전을 더 든든하게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