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석열 출마 선언에…여 "무능 검사 넋두리" 야 "훌륭한 연설"

극과극 평가…송영길 "높은 지지도, 우리가 반성해야" 지적도

2021-06-29 17:33

조회수 : 2,4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선언에 대해 여당은 "무능한 검사의 넋두리"라고 비판했고, 야당에서는 "훌륭한 연설"이라 치켜세우며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9일 윤 전 총장이 문재인정권을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으로 강하게 비판한 데 대해 "자기 이야기 아니냐"고 반문하며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또 윤 전 총장이 '이 정권은 집권을 연장해 계속 국민을 약탈하려 한다. 정권 교체를 해야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무능한 검사의 넋두리"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송영길 대표도 윤 전 총장이 문재인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한 데 대해 "그런 정부의 검찰총장을 지낸 사람이 자기 부정을 한 게 아닌가 싶다"며 "국민이 평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지지도는 정부와 집권여당이 반성해야 할 일이라고 자세를 낮추며 각종 의혹 검증 필요성에 초점을 맞췄다. 송 대표는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죽 우리가 미우면 검찰총장으로 일생을 보낸 분에게 저렇게 지지도가 높게 나오겠느냐"며 "국민들의 미움을 풀어드리고, 우리 스스로 변화돼야 객관적 평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의 연설을 차 안에서 들었다"며 "훌륭한 연설이고 누구를 위해 정치를 하는지 담겨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젊은세대가 배척하는 애매모호한 화법이 아니라 직설적이고 구체적인 화법이 인상적"이라며 "정권교체를 바라는 다수 국민들과 생각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도 "(윤석열 전 총장은) 자유민주주의, 공정과 상식의 원칙을 강조하면서 국민의 존엄한 삶을 위한 공화적 가치에도 주목했다"며 "바로 국민의힘이 추구하는 가치들이다. 하루빨리 국민의힘에 입당해 선의의 경쟁을 통해 시너지를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