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울 GTX 신설 노선 운명, 민간 사업자에 달려

A노선 광화문역은 이미 착공 단계로 신설 사실상 불가

2021-06-27 13:44

조회수 : 4,6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시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의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왕십리역 신설에 대한 기대감을 민간 사업자에 걸고 있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기존의 GTX B·C노선 계획에 두 노선을 신설하는 방안을 국토교통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할 계획이다. 이미 착공에 들어간 GTX-A노선(운정~동탄)과 달리 B노선(인천 송도~남양주 마석)과 C노선(양주~수원)은 국토교통부와 민간 사업자가 노선 신설을 추진할 수 있는 시간이 있다고 본 것이다.
 
서울시가 이 두 노선에 추가역 신설 기대감을 걸고 있는 이유는 민간 사업자가 최근 C노선에 왕십리역 추가 신설을 추진하면서 부터다. C노선은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민간 사업자로 선정됐고 국토부에 신설 노선을 정식 건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B노선은 아직 기본 계획을 수립하는 단계로 아직 민간 사업자 공모 기준이 나오지 않았다. 서울시는 그 전에 동대문역을 추가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다. 서울시는 GTX가 경기도에 사는 거주민들의 서울 출퇴근을 돕는 수단이라 보고, 환승 시간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시 도시교통실 관계자는 "경기도민들 대부분의 최종 목적지가 광화문이나 강남권인 경우가 많은데, 청량리에서 환승하게 되면 지하철을 한두번 더 갈아타야하는 번거로움이 있다"며 "C노선은 이미 민간 사업자가 신설 제안을 한다고 하니 가능하다는 예상을 하고 있고 B노선도 필요성을 꾸준이 강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시는 GTX-A노선에 광화문(시청)역, B노선에 동대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C노선에 왕십리역을 추가하는 방안을 국토부에 건의한 바 있다. A노선은 1·2호선 시청역~5호선 광화문역 사이, B노선은 1·4호선 동대문역~2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사이, C노선은 2·5·분당·경의중앙선이 있는 왕십리역에 신설하는 것이다.
 
그러나 A노선은 이미 2019년 6월 착공에 들어갔고 2024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노선은 현재 토지 보상, 유물 출토 등 각종 문제로 인해 2023년 말 예정이었던 완공 일정이 예상보다 더뎌지고 있다. 국토부는 설계 변경 등으로 공사 일정을 더욱 늘릴 수 없다는 내용을 최근 서울시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GTX는 서울시가 노선 유치 등을 주도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부분은 없다. 국토교통부가 민간 사업자를 선정해 추진하는 국책사업인 만큼 서울시는 사업 시행자들에게 노선 유치의 필요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서울시에 GTX 추가 노선이 들어서게 되면 각 지자체와 사업비 분담에 대한 논의도 이뤄져야 한다. C노선의 경우는 왕십리역 신설에 대한 민간 사업자의 제안이 국토부를 통과하면 서울시가 성동구와 약 1900억원의 사업비를 분담해야 한다. B노선의 경우는 기본 계획 수립 단계에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신설이 포함될 경우 사업이 모두 국비로 진행된다.
 
서울시는 GTX B와 C노선 추가에 대한 제안을 국토부에 이어갈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