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오세훈 "유공자 덕에 우리 있어…기념 공간 만들 것"

25일 현충원 참배 후 청년 유공자 만나 고충 청취

2021-06-25 16:10

조회수 : 1,7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청년 유공자들과 만나 나라를 위해 공을 세운 분들을 기념하는 공간을 조성할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약속했다.
 
오 시장은 이날 6·25 71주년을 맞아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학도의용군무명용사탑과 호국형제의 묘를 참배했다. 이어 군 복무 중 사고를 당한 조정선수 하재헌씨, 이주은 해병대 대위,  K-9 자주포 사격훈련 중 전신화상을 입었던 모델 이찬호씨를 만나 이들의 고충을 청취했다.
 
하 씨는 "저 같은 경우 의족이 1억5000만원 정도 하는데, 보훈처 지원은 3000만∼4000만원이 한계"라며 "계속 싸워서 지원받을 수 있으면 받는 식이라 다 저희 몫"이라고 토로했다.
 
이 대위는 "부상군인 지원이 매우 미흡하고 전역 후에는 지원이 더 축소된다"며 "전역하면서 치료 지원도 못 받고 사회생활 못 하는 분들도 많은데 미래에 군대 갈 친구들을 위해서 나랏일 하시는 분들이 좀 더 힘써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오 시장은 유공자들과 그의 가족들이 자부심을 느끼고 나아가 시민들이 이들의 공을 잊지 않을 수 있는 공간 마련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오 시장은 "여러분들이 모범사례를 만들어서 많은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분들 덕분에 우리가 있다는 점을 생각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할 방법을 찾아보겠다"라고 약속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 두번째)이 25일 현충원에서 청년 유공자의 다리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서울시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