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코로나로 폐원된 어린이집 가정들 심리상담·치료 지원"

서울시 전국 최초 ‘가정양육상담 특화사업’, 은평·동작·용산구 3천가정 대상

2021-06-24 11:15

조회수 : 2,2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감염자 발생으로 일시 폐쇄된 어린이집 재원 가정을 우선 선정해 상담과 치료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 시기 영유아의 안전하고 건강한 양육지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을 반영해 서울시가 그동안 일부 자치구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소규모로 진행하던 ‘가정양육지원 사업’을 코로나19 시대에 맞추어 ‘가정양육상담 특화사업’으로 확대 운영한다.
 
올해 서울시가 처음으로 시행하는 가정양육상담 특화사업에는 은평구, 동작구, 용산구가 참여해 자치구 특색에 맞는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해당 자치구에서는 관내 코로나19 감염자 발생으로 일시 폐쇄된 어린이집 가정을 포함한 3000여 가정의 양육태도 검사와 6500여명의 아동의 발달 검사를 실시하고, 연계된 상담 및 치료지원까지 실시한다. 
 
양육태도 검사는 가정 내 양육자를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실시하며, 가정에서는 부모-아동간 성향을 파악해 양육 스트레스 상황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어, 코로나19 블루로 인한 우울감 및 스트레스 저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동 발달 검사는 어린이집 신청을 받아 재원 아동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마스크 사용으로 언어 노출 기회 감소 및 실내 위주 생활로 인해 코로나 발 영유아 발달 지연이 우려되고 있어, 언어 치료 등 조기 개입이 필요한 아동을 선별하고 치료 서비스까지 지원한다. 
 
강희은 서울시 보육담당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일시 폐쇄 어린이집 재원 가정의 양육 시간이 늘어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가정 내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며, “조기 개입이 필요한 영유아를 선별하고, 언어 치료 등 지속적인 치료 지원을 통해 정상 발달이 가능하도록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은평구의 부모양육태도 검사 모습.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