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송영길 "김동연 통화…범여권 인식, 경선 참여 희망"

"그쪽(야권)으로 가지는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

2021-06-23 18:11

조회수 : 1,6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대선 출마를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며 "(김 전 부총리를) 범여권으로 인식한다"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23일 오후 서울지방보훈청에서 순직군경 유가족 면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부총리, 감사원장, 검찰총장이 다 야당 후보로 나오기는 좀 그렇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부총리는 그래도 우리에 대한 애정이 있고 그쪽(야권)으로 가지는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라고 했다. 
 
앞서 '중앙일보'는 송 대표가 민주당 경선 참여를 요청하기 위해 김 전 부총리에게 3~4차례 이상 전화를 걸었지만 한 번도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송 대표는 보도 내용에 대해 "통화를 했다"라고 부인하며 "통화 한 번하고 만나기로 했는데, 약속은 아직 못 잡았다. 소통하기 위해 지금 조정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가능한 한 25일 (경선 일정이) 확정되면 경선에 참여해달라는 게 제 바람"이라며 "시간이 짧기는 하지만 국민여론조사 50%에 권리당원이니까 컷오프 통과에는 큰 부담이 없다. 본인이 고민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송 대표는 "본인이 대통령 하려면 (어느 곳이든) 정해야 할 것 아닌가"라며 "그분은 문재인 정부와 결을 같이 하는 분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송 대표는 '경선 일정 확정 전에 김 전 부총리를 만날 가능성이 있나'라는 질문에 "그건 김 전 부총리한테 달려있는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3일 대선 출마를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며 "(김 전 부총리를) 범여권으로 인식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은 같은 날 오전 송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