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소록도 천사'에 편지 "헌신으로 사랑 보여줘"

오스트리아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에게 친전과 홍삼 선물

2021-06-23 16:38

조회수 : 1,3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소록도 천사'로 유명한 오스트리아의 마리안느 슈퇴거, 마가렛 피사렛 간호사에게 친전과 선물을 전달해 안부를 묻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두 사람은 1962년 20대의 나이에 한센병 환자 집단 거주지인 소록도에 와서 평생을 봉사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 내외는 신재현 주오스트리아 대사를 통해 두 간호사에게 친전과 함께 홍삼과 무릎 담요를 선물로 전달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16년 국립소록도병원 100주년 기념행사에서 만나 따뜻한 식사를 나누었던 기억을 회고하고 "헌신으로 보여주신 사랑은 '행함과 진실함'이었고, 지금도 많은 한국 국민들이 간호사님을 그리워한다"며 "오래오래 우리 곁에 계셔 주시기를 바란다"고 건강을 기원했다.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는 마음의 고향이자 제2의 고향인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자신들을 기억하고, 친전과 선물을 보낸 것에 대한 감사 인사를 신 대사를 통해 전했다.
 
두 간호사는 약 40년간 소록도에서 한센인의 상처와 아픔을 돌봐 '소록도의 천사'로 알려져 있다. 2005년 건강이 악화되자 부담이 되고 싶지 않다는 편지 한 통을 남겨두고 귀국, 우리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줬다. 두 간호사는 2016년 6월 대한민국 명예국민이 됐고, 2017년에는 두 사람의 삶을 재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제작돼 한국과 오스트리아에서 상영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정상회담과 국빈만찬 계기에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의 사랑과 헌신의 봉사는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 발전의 가교 역할을 했다"고 감사의 뜻을 밝힌 바 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 내외는 두 간호사가 비엔나에서 멀리 떨어진 인스브루크 지역에 살고 있어, 이번 오스트리아 방문에서 직접 만나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면서 대신 친전과 선물을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소록도 천사'로 유명한 오스트리아의 마리안느 슈퇴거, 마가렛 피사렛 간호사에게 친전과 선물을 전달해 안부를 묻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두 사람은 1962년 20대의 나이에 한센병 환자들 거주지인 소록도에 와서 평생을 봉사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