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홍남기 "'인구 절벽' 대응방안 7~9월 순차 발표"

고령자 계속 고용, 외국인 적극 활용 등 대책 강구

2021-06-23 15:26

조회수 : 1,8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인구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7~9월 순차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홍 부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2020년부터 우리나라에서도 인구지진의 징후가 강하게 감지되고 있다"며 "인구 자연감소, 초고령사회 임박, 지역소멸 현상이라고 하는 3대 인구리스크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2005년 저출산·고령화위원회를 설립하고 2019년부터 범정부 인구정책 TF를 꾸려 저출산율 제고, 인구감소시대 경제·사회의 적응력 강화를 위한 정책들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부터 첫 만남 꾸러미(300만원), 월 30만원 영아 수당 신설하며 2025년에는 금액을 50만원으로 확대한다. 부부 육아휴직 활성화(동반 휴직 시 최대 300만원) 등 저출산 대응 과제를 통해 청년층에게 4년간 약 9조5000만원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산율 제고를 위한 특단의 대책과 함께, 청년 여성 등 비경활인구의 노동시장 진입 촉진, 고령자 계속고용, 외국인 적극 활용 등 대책을 더욱 구체화하여 착실히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이제 망설일 시간이 없다"며 "특단의 대응이 없을 경우 우리나라는 2030~2040년부터 인구절벽에 따른 에이지퀘이크(Agequake)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짚었다.
 
그는 "에이지퀘이크를 피할 수 없으면 강도를 줄여야 한다"며 "부정적인 인구 요인에도 우리 경제를 지탱할 수 있도록 생산인구의 양적 성장과 질적 개선을 동시에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개인의 능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교육·직업훈련 제도의 효과성을 높이는 등 경제·노동 환경에 맞는 핵심 인재를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