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국방부장관,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 은폐 의혹 알고 있었다"

군인권센터 "국방부 감사관실이 지난 12일 보고"

2021-06-23 14:48

조회수 : 8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욱 국방부장관이 국방부 감사관실로부터 여군 부사관 성추행 의혹 사건을 은폐한 군사경찰단장의 정황에 대해 이미 보고를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군인권센터는 23일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는 사건 감사를 통해 은폐, 무마 의혹을 진상 규명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를 발견했는데, 국방부는 아무런 움직임도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군인권센터의 폭로 이후 국방부 감사관실은 언론에 '당사자 간 진술이 엇갈려 감사가 계속 진행 중인 사안'이라고 해명했으나, 이는 거짓말"이라고 강조했다.
 
군인권센터의 주장은 국방부 감사관실은 군사경찰단장의 사건 은폐 정황에 대해 이미 지난 12일 국방부장관에게 감사 결과를 보고 했다는 것이다. 감사관실은 보고 문서에 '당사자 간 진술이 엇갈려 수사 필요'라고 적시해뒀다고 쓰여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국방부장관은 수사가 필요하다는 감사관실 의견에도 불구하고 허위보고 등 사건 은폐 정황에 대해 열흘 넘도록 아무런 조치가 없는 상황이다. 아직도 군사경찰단장의 여전히 보직을 유지되고 있다.
 
군 인권센터는 "국방부장관이 이러한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할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지난 12일에 보고를 받고도 21일까지 가만히 있었던 것으로 미뤄보면, 문제 제기가 없었다면 사건을 은폐하고자 했던 군사경찰단장의 행태 역시 은폐됐을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부 전체가 수사대상이다. 국정조사와 특검의 필요성이 더욱커지고 있다"면서 "국방부, 국방부검찰단이 누구를 위해 무성을 숨기고 있는지 청문회에서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3일 '공군 20비 성추행 피해자 사망사건 허위보고 관련 2차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표진수기자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