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서울시 "도로·정류장 인접 해체공사장 67곳 ‘집중 안전점검’"

28일부터 시·구·전문가 합동, 안전확인 후 공사재개

2021-06-22 15:54

조회수 : 1,0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는 사고 시 시민피해가 큰 대로·중로·버스정류장 등 공공이용시설에 인접한 해체공사장 67곳을 오는 28일부터 5주간 자치구·외부전문가와 합동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집중 안전점검은 사전 준비부터 해체 진행까지 위반은 없는지를 살펴본다. 그간 서울시가 해체공사 개선 대책으로 추진했던 해체공사 설계, 현장대리인 및 감리자의 상주 의무화, CCTV 설치 등 11개 항목과 지난 광주 동구 사고의 원인으로 지적됐던 도로인접 해체공사장의 전도방지 안전성, 해체계획서에 맞게 현장에서 이행 여부 등이 대상이다. 
 
점검반은 서울시 지역건축안전센터, 자치구 건축안전센터, 외부전문가(구조·시공기술사)와 시·구 감찰반으로 구성한다. 위험사항이 발견되면 즉시 공사중지 명령, 안전조치 확인 후 공사 재개 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긴급점검은 지난 6월14일부터 진행된 자치구 전수점검 실시와 6월21일부터 서울시에서 진행한 재개발·재건축 16곳 대형 해체현장 특별점검과는 별개로 추진되며, 버스정류장 및 학교 등 시민 밀집지역 위주로 사고 시 시민 피해가 크게 발생할 수 있는 해체 공사장에 대해 면밀히 들여다 본다.
 
김성보 주택건축본부장은 “해체공사장 사고를 막는 가장 중요한 일은 현장책임자와 감리자의 안전한 해체 공법 진행과 안전 규정 준수이며, 건축물의 안전한 해체 및 규정 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공사장 안전관리 강화 대책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