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일본 외무상 "한국에 적절한 대응 강하게 요구"

강제노역·위안부·독도 문제 두고 대립…"한일 관계 여전히 심각한 상황"

2021-06-22 16:01

조회수 : 1,36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한국 측에게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일본 강제노역과 위안부 피해자들의 소송, 독도 문제에 대해 기존 입장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재차 밝힘에 따라 한일관계 정상화에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22일 외무성 유튜브 공식 채널 생중계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일 국장급 협의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한일 관계가 계속 심각한 상황인 점은 틀림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일 외교부 장관 회담에서 "나와 정의용 외교부 장관 사이에서 그런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해서도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은 계속하기로 뜻을 함께했다"고 했다. "그런 점을 포함해 이번 국장 협의가 실시됐다"며 협의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우리 측에서는 위안부 문제,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강제노역 피해자) 문제, 또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칭) 문제와 양국 간 문제에 대한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확실히 전달했다"고 했다. 또 "한국 측에게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 측의 반응에 대해서 이쪽이 코멘트 할 입장은 아니지만 적어도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이 어떠한 시정 조치를 취하는 것이 극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계속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을 도모하겠다"고 거듭 말했다.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 등 한일 간 현안을 둘러싸고 한국 정부가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국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위반했으니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앞서 지난 21일 서울에서는 이상렬 아시아태평양 국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약 3시간 동안 국장급 협의를 했다.
 
지난 4월 1일 이상렬 국장이 일본 도쿄를 방문해 국장급 협의를 진행한지 석달여 만이다.
 
NHK는 양측의 협의가 "이번에도 평행선을 달렸다"고 전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지난달 2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