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유럽, 국경 개방하는데, 미국은 여전히 제한

EU, 미국인 대상 자유여행 허용…바이든 "보건이 최우선" 강조

2021-06-22 16:05

조회수 : 1,0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미국이 여전히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는 가운데 유럽 국가들은 국경 개방에 나서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과학이 허락하는 대로 대서양 여행(미국·유럽 간 여행)을 재개하기를 고대한다"면서도 "감염병 상황과 전 세계의 바이러스 대처, 변이 바이러스 출현과 그 영향 등으로 인해 구체적인 일정표를 제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미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영국과 유럽연합(EU), 브라질, 중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 등지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언론인과 유학생 등 일부 직업군에 대한 여행 제한 예외를 인정하고 있지만, 여전히 일반적인 관광객의 입국은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 지난 20일, 미국 정부는 캐나다와 멕시코에 대한 비필수 여행 제한 조치를 다음달 21일까지 한달 더 연장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반면 유럽 국가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거나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는 미국인을 상대로 여행을 허가하는 등 국경 개방에 나섰다. 16일(현지시간) EU 회원국들은 미국을 안전 여행 국가 목록에 추가해 미국인 여행객들의 방문을 허용하기로 합의했다. EU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해 3월 중순부터 미국인 등 EU 역외 시민의 자유로운 여행을 금지해왔다.
 
유럽에서는 미국인에게 국경을 개방했으니 미국도 호혜의 원칙에 따라 유럽인에 대해 빗장을 열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에밀리 하버 주미독일대사는 최근 트위터에서 "호혜의 정신에 따라 독일과 EU에서 미국으로 오는 사람을 위한 비슷한 해법이 나오기를 바란다"면서 미국 정부를 압박했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유럽이 심각한 타격을 입은 관광업을 살리려는 목적에서 스스로 국경을 연 것이므로 미국이 이에 부응해 성급하게 국경을 열 필요는 없다는 소리가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최근 사설에서 유럽이 국경을 개방한다고 해서 미국도 그에 맞춰 유럽인에게 국경을 개방할 이유는 없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최근 인도발 델타 변이가 유럽에서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어, 미국이 성급히 빗장을 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많다.
 
브루킹스연구소의 셀리아 벨랭 연구원은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보건이 최우선이라면서 방역 강화를 공약으로 당선된 그가 델타 변이 확산에 직면해 리스크를 떠안으려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