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영상)야 "당 대 당 통합 합의"…'당명' 문제는 계속 논의

국민의힘·국민의당 첫 실무 협상…매주 화요일 정례 회의 열기로

2021-06-22 12:31

조회수 : 1,1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 관련 첫 실무 협상에서 당 대 당 통합 원칙에 합의하고, 매주 화요일마다 정례 회의를 열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견을 보였던 '당명' 변경 문제에 대해선 계속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양 당 실무 협상단은 22일 국회에서 만나 첫 회의를 열고 약 1시간 동안 비공개 회의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실무 협상단인 오신환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양 당은 가치를 확장하는 당 대 당 통합을 원칙으로 한다는 데 합의했다"며 "실무 협상단은 매주 화요일 오전 정례 회의를 하기로 했고 실질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면 수시로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실무 협상단장을 맡은 권은희 원내대표가 요구하고 있는 당명 변경에 대해선 결론을 내지 못했다. 오 전 의원은 "논의 과정 속에 있었다"며 "계속 만나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양 당이 서로 다른 존재임을 인정하고, 각자 추구하는 가치를 존중하며 지지와 가치를 확장하는 원칙 있는 통합을 추진한다는 것에 당원들의 뜻을 모았다"며 "원칙 있는 통합이 추진될 수 있도록 실무 논의팀에서 원칙을 확인하고 논의의 의제의 범위를 다루는 실무 협의 과정을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양 측 모두 '조속한 합당'을 이뤄내겠다는 입장은 같다. 하지만 구체적인 조건에서 이견이 불거지며 험로를 예고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흡수 통합이 아닌 합당인 만큼 당명과 당헌·당규 등을 수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고, 국민의힘은 안 대표의 '조건 없는 합당' 약속을 지키라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전날에도 양 측은 신경전을 벌였다. 권 원내대표가 "원칙 있는 합당을 구현해 낼 방법은 새 당명"이라고 밝혔고, 이준석 대표는 "식당이 잘 되기 시작하니 간판을 내리라는 것인가"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관련 실무 협상단 회의가 열린 22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성일종 단장, 국민의당 권은희 단장이 기념 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