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노무현도 원칙 있는 패배 선택"

"'당내 경선 연기 불가'는 원칙…이를 비판하는 건 왜곡"

2021-06-22 11:43

조회수 : 3,9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연기론에 대해 재차 '국민에 대한 신뢰와 정치적 원칙'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일각에서 '유력 대선주자인 이 지사가 경선 연기에 대해 통 크게 결단해야 한다'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도 '원칙 있는 패배를 선택하는 게 결국 이기는 길'이라고 말씀하셨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 '경기도, 개 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제도개선 국회토론회'에 참석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라디오에서 통 큰 결단을 해달라고 말했다'는 질문에 "정치에 대한 국민의 지지는 신뢰에서 나오는 것이고, 신뢰는 약속과 규칙을 지키는 데서 생겨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또 "우리 노무현 대통령께서도 '원칙 없는 승리보다 차라리 원칙 있는 패배를 선택하는 것이 결국은 이기는 길'이라고 말씀하셨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이어 '2017년 민주당 대선 경선 때는 경선 연기를 주장하더니 이번엔 입장이 달라졌다'는 질문에 "당시는 경선 시기에 관한 특별당규가 생기기 이전의 이야기"라며 " 더는 경선 시기 가지고는 논쟁하지 말자고 해서 지금은 원칙을 세운 것이며, 그 일을 가지고 비판하시는 건 왜곡에 해당된다"고 반박했다.

경선 연기를 둘러싸고 이재명계와 반이재명 전선이 형성됐다는 분석에 대해선 "저는 계파가 없는데, 언론을 보고서야 저한테도 계파가 있다는 걸 알게됐다"고 말한 뒤 "정치인들이 현안과 상황마다 개인의 입장이 있을 수 있는데 그걸 특정 집단으로 묶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관한 의혹을 담은 '윤석열 X파일' 논란에 대해선 "저도 시중에 떠도는 소문을 봤는데 유사한 경험을 한 입장에서 도움을 드리자면 정치인은 어떤 의혹도 외면하거나 피할 수 없다"며 "정치인은 모든 의혹에 대해 답하고 사과하고, 그래도 안 되면 국민 판단에 맡겨야 한다"라고 했다.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열린 ‘경기도, 개 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제도개선 국회토론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