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강훈식 "윤석열 X파일, 민주당 만든 것 아냐"

라디오 인터뷰,국민의힘의 ‘뒤집어씌우기’ 불과 일축

2021-06-22 10:46

조회수 : 1,1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대선경선기획단 공동단장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윤석열 X파일'을 민주당에서 작성하지 않았다고 했다.
 
강 의원은 22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을 통해 진행자가 '윤석열 X파일을 민주당에서 작성한 것이냐'고 묻자 "확실히 아니다"라며 "(국민의힘의) 뒤집어씌우기 전략의 일종"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장모, 배우자, 장모 등과 관련한 의혹을 정리해 차곡차곡 쌓아놨다고 밝힌 바 있다. 윤석열 X파일이 도마에 오르자 국민의힘 측에서는 문건을 작성한 배후로 송 대표를 지목한 바 있다.
 
이에 강 의원은 "국민의힘도 우리 당 유력주자에 관한 파일이 접수되고 있을 것"이라며 "그것(제보)을 갖고 뭘 만들었다는 식의 호도는 적절치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보가 사실인지 중요하다"며 "출처가 본질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나중에 대선 본선에 가면 쓸 것과 안 쓸 것을 얘기해볼 것"이라며 "어쨌든 제보는 다 받고 있다"고 했다. 이는 제보는 받고 있지만, 현재까지 X파일 등 형태로 문건을 정리하진 않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아울러 강 의원은 경선 연기론에 대해 "당헌당규상에 심각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만 경선연기 또는 일정을 조정할 수 있는데 지금 상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게 객관적인 시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의견을 수렴하고 토론도 해보면서 마지막 결단은 송 대표에게 갈 수밖에 없다"며 "대선기획단 일정은 오늘 저녁 이후에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대선경선기획단 공동단장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윤석열 X파일'을 민주당에서 작성하지 않았다고 했다. 사진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소위원회가 열린 지난 1월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강훈식 소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