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장모도 '주가 조작' 의혹…윤석열 가족 수사 새 국면

최씨 "공소시효 도과…허위사실 유포 법적 조치하겠다"

2021-06-22 10:10

조회수 : 4,1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주가 조작 의혹에 장모 최모씨도 연루된 정황이 드러나면서 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최씨는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강력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면서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정용환)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최씨와 도이치모터스 등기이사였던 A씨가 공모한 정황을 포착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수사에서 최씨가 개입한 의혹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최씨와 A씨가 지난 2010년 9월부터 2011년 초까지 여러 차례 같은 IP에서 주식 계좌에 접속한 사실을 파악해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대표이사의 측근인 A씨는 도이치모터스에서 근무한 후 자회사인 도이치파이낸셜의 자금 업무도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지난 2013년 도이치파이낸셜이 설립할 당시 약 2억원의 주식을 액면가에 매입해 특혜를 입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므로 수사 상황이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답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 11월4일 도이치파이낸셜 주식 매매 특혜 의혹 고발 사건을 반부패수사2부에 배당하고,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관련 한국거래소의 심리분석 회신 결과를 반부패수사2부에 수사 사건으로 배당해 함께 수사해 왔다.
 
주가 조작에 가담했다는 내용의 이날 보도에 대해 최씨의 변호인은 "최씨는 도이치모터스 관계자는 물론 그 누구와도 주가조작을 공모하거나 이에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음을 명백히 밝히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강력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 수사상 황을 토대로 이와 같은 허위사실이 유포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특히 최근 '윤석열 X파일' 등 괴문서가 유포된 것에 바로 연이어 '검찰발 허위 기사'가 보도된 것에 대해 검찰이 '저급한 정치공작'에 이용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강력히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본건은 지난해 3월부터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가 1년4개월이나 수사하고도 주가 조작 자체가 인정되지 않아 수사팀이 주가 조작으로 누구도 기소를 못 하고 공소시효를 넘긴 사안"이라며 "최씨는 소환 조사조차 받은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도 내용에 의하면 지난해 3월 뉴스타파, MBC 보도에 따른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사건과 본건은 시기, 등장인물이 다른 별건 수사로 보이는데, 기사 내용 자체로도 윤석열 전 총장이 결혼하기 전일 뿐 아니라 이미 수사팀이 공소시효를 도과시켜 조사 가능성조차 아예 없어진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최씨는 요양급여 부정 수급 의혹과 관련해 지난해 11월 의료법 위반, 특정경제범죄법 위반(사기)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구모씨 등 3명과 공모해 의료기관을 개설할 자격이 없는데도 지난 2012년 11월 의료재단을 설립하고, 2013년 2월 경기 파주시에 요양병원을 개설한 후 운영에 관여해 그해 5월부터 2015년 5월까지 총 22억9000만원 상당의 요양급여를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31일 의정부지법에서 열린 최씨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징역 3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최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2일 오전 진행될 예정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지난 3월18일 오후 재판을 마치고 법원 경위의 도움을 받아 법정 밖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