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와대 "민주당 '종부세 2%' 존중, 긴밀히 협의할 것"

이호승 정책실장,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 출연해 발언

2021-06-22 09:28

조회수 : 1,3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2일 더불어민주당의 '종합부동산세 기준 상위 2%로 완화'에 대해 "투기 수요 억제라는 정책 방향이나 조세제도 운영의 문제점이 충분히 고려되도록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여당이 특위를 구성하고, 의총을 열었고, 장시간 토론을 하고 또 투표를 통해 결정한 사항이기 때문에 존중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실장은 "정부 정책방향은 투기 수요를 억제하고, 1주택과 같은 실수요자를 최대한 보호하고, 공급 확대로 안정을 기한다는 것"이라며 "이런 원칙하에서 여당과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와 관련해선 "대상을 어디까지로 할지 방식을 어떻게 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재난지원금이라든지 캐시백과 같은 소비와 연계한 지원 등의 방식을 고려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밖에 이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계기 일본 방문에 대해 "아직 정해진 바 없다"면서도 "일본은 지리적으로 가까운 나라고 도쿄올림픽은 작년에 한차례 연기된 바가 있어 더욱 의미가 깊다"고 여운을 남겼다.
 
그는 지난주 주요7개국 정상회의(G7)때 한일 정상이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정상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해 아쉽다면서 "한국은 일본과의 대화에 열린 자세로 임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외교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세 차례 만나 짧은 인사만 나눴다. 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대화를 시도했고 양국 외교실무진도 사전에 문답을 대비하고 있었지만 스가 총리가 완강하게 회피했다는 후문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선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고 코로나 상황과 연계해 여건이 갖춰지면 추진을 한다는 것이 (한중)양국이 가지고 있는 인식"이라고 말했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22일 더불어민주당의 ‘종합부동산세 기준 상위 2%로 완화'에 대해 “투기 수요 억제라는 정책 방향이나 조세제도 운영의 문제점이 충분히 고려되도록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 실장이 지난 5월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개회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