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한노총, 택배·배달기사 등 '코로나19 위험수당' 지급 촉구

"고용 형태 등 양극화 극복...'전 국민 백신 휴가제' 도입해야"

2021-06-21 20:38

조회수 : 3,1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한 택배·배달기사 등 필수 노동자와 환경미화원 등 공무직 노동자에게 '코로나19 위험수당'을 지급하라고 정부와 여야 3당에 촉구했다.
 
한국노총은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대 대책' 건의서를 고용노동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에 전달하고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노총은 건의서에서 코로나19 대응 업무를 하는 공무원이 관련 수당을 지급받는 점을 언급하면서 "형펑성과 사기 진작 차원에서 필수 노동자 및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공무직 노동자들에게 코로나19 위험수당을 지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국노총이 말하는 필수 노동자는 재난 시기 국민 생명 보호와 사회 기능 유지에 필요한 업무를 하는 노동자다. 의료 인력 외에도 돌봄 종사자, 택배·배달 기사, 환경미화원 등이다.
 
한국노총은 또 코로나19 백신 휴가가 권고 사항에 그친 탓에 고용 형태 등에 따른 양극화 현상이 뚜렷이 나타난다면서 '전 국민 백신 휴가제'도입도 요구했다.
 
한국노총은 공무직 노동자의 경우 병가 규정이 없거나 병가의 50%만 유급이 보당된다면서 "보건소에 근무하는 공무직 노동자는 무급으로 병가를 사용하거나 연차휴가를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 외에도 경영진이 고용을 유지하기로 하고 노동자는 임금 감소를 받아들이기로 한 기업에 대해 정부가 임금 감소분의 일부를 지원하는 '고용안정협약 지원금' 지원 기간을 올해 말까지 연장하라고 촉구했다.
 
김부겸(오른쪽) 국무총리와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국무총리-한국노총 간담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