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울시, 어린이부터 은퇴층 아우르는 '서울 런' 추진

"교육청 업무는 학교 교육까지…평생교육 시스템 필요"

2021-06-21 17:37

조회수 : 1,70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시가 오세훈 시장의 공약 사항인 '서울 런' 사업 대상을 저소득층 학생에서 시작해 전 국민으로 확대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성인들을 위한 직업교육, 은퇴 교육 프로그램 등 평을 론칭한다는 목표다.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과의 백브리핑에서 "교육청 소관업무는 학교 교육 과정까지다"라며 "학교 밖 청소년, 방과 후 교육, 평생교육은 지자체의 책임 영역이다"라고 말했다.
 
시는 그동안 온라인 교육플랫폼 구축을 두고 서울시교육청과의 영역이 겹쳐 중복으로 예산이 낭비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EBS·강남인강 등 이미 무료 온라인 강의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민간 강사를 끌어들여 사교육을 조장한다는 우려도 낳았다.
 
이에 대해 이 대변인은 "EBS는 영상을 제공할뿐 멘토링이 결여돼 있다"며 "서울시가 추구하는 건 특정 부분의 실력이 약한 아이들에게 맞춤형으로 교육을 제공하는 것으로 EBS랑 똑같이 할거면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서울 런 구축에 필요한 추경 예산을 승인 받으려면 시의회의 동의가 먼저다. 교육 콘텐츠 제공 범위에 있어서는 서울시교육청과의 협의도 필요하다. 이 대변인은 교육 취약계층의 학습자원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서울 런 구축의 중요성을 두고 시의원들을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시대에 전반적으로 학생들이 학습에 제약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저소득층의 학생들은 학습자원에 접근 제약이 많다"며 "교육 사다리를 복원하자는데 누가 반대하나. 진정성이 전달되면 시의원이든 교육감이든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일타강사' 섭외로 혈세를 낭비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는 "일각의 비판처럼 특정 사교육 업체에 혈세 퍼준다는 지적은 사실이 아니며 민간 업체의 콘텐츠를 일정 부분 기여 받을 수도 있다"며 "사회공헌 차원에서 (기존 강의료의) 15% 수준으로 제공 의사가 있는 곳도 있고 이는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는 앞서 서울 런 사업 추진을 위해 58억원을 편성했다. 서울형 교육 플랫폼 구축에 18억원, 맞춤형 온라인콘텐츠 지원에 각각 40억원을 배정했다. 시스템이 구축되는 동안 교육 사각지대에 놓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무로 온라인 강의를 먼저 제공하는 등 투트랙 전략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저소득층 학생, 학교 밖 청소년 등 총 10만여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서울 런 사업이 본격화 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5일 시의회 정례회에 참석해 시정연설을 했다. 이날 오 시장은 서울 런 구축을 위한 추경 예산을 발표했다. 사진/서울시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