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와대 "형식보다 성과"…'여야정 상설협의체' 한계 극복할까

이번주 실무협의 진행…'포스트 코로나' 실질 협력 추진

2021-06-21 15:45

조회수 : 1,0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 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등 여야 핵심관계자들과 만나 '포스트 코로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올해 하반기 민생·경제활성화와 '국민 일상의 삶 회복'을 중심으로 머리를 맞댈 계획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1일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이번 주는 회동 주요 의제와 그를 둘러싼 이견을 좁히는 실무협의가 있을 것 같다"며 "하반기 국정운영과 관련해 국민들께 답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국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보여드릴 내용'을 거듭 강조했다. 단순히 문 대통령이 이 대표와 만나 취임을 축하하고, 여야 대표들에게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계기 유럽순방(영국·오스트리아·스페인) 성과를 설명하는 것 이상의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겠다는 각오다.
 
관계자는 "어제부로 코로나19 백신 1차 누적 접종자가 1500만명을 넘어섰다"면서 "방역과 백신을 꾸준히 잘하면서, 동시에 경제와 민생을 챙기고 국민의 일상 삶 회복이 우리가 앞으로 해야 할 주요 주제"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만남의 형식과 참석 대상 등이 모두 유동적이라고 전했다. 지금까지 주로 언급된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아닐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참석 대상 역시 당 대표뿐만 아니라 상황에 따라 원내대표 등으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한미 정상회담 성과를 공유하고 "여야정 만남을 정례화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또 지난 11일 이준석 대표에게 당선 축하 전화를 걸어 "대선 국면이라 당 차원이나 여의도 정치에서는 대립이 불가피하더라도 코로나 위기가 계속되는 만큼 정부와는 협조해 나가면 좋겠다"며 협치를 당부했다.
 
이 대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부활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분석이 힘을 받고 있다. 그렇지만 일각에선 상설협의체의 한계도 지적된다. 협의체는 여야 소통과 협치를 위해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2018년 8월 청와대 오찬에서 합의한 기구로, 같은 해 11월5일 첫 회의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당시 참석자들은 "국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입법과 예산에 초당적으로 협력한다"며 12개항으로 된 합의문을 발표했지만, 불과 일주일 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현 국민의힘으로 합당)은 문 대통령의 홍남기 경제부총리 내정 등을 문제 삼아 실무협의 첫날부터 불참을 선언했다.
 
결국 여야 어느 한쪽이 일방적으로 무산시킬 수 있다는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는 이상 상설협의체 부활은 큰 의미를 가질 수 없다는 지적이다. 여기에 문재인정부의 임기가 1년도 남지 않은 상황이라 여야가 지킬 수 있는 실질 합의를 도출하는 것이 더 유의미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월26일 청와대에 여야 정당 대표를 초청해 미국순방 성과를 설명했다. 왼쪽부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여영국 정의당 대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 대통령,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