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성남

drksn@etomato.com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파멥신, BIO USA 2021서…"글로벌 빅파마 관심받아"

"글로벌 빅파마와 온라인 미팅으로 파이프라인 홍보 및 기술이전 논의"

2021-06-21 13:25

조회수 : 2,0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항체치료제 개발 전문 기업 파멥신(208340)은 지난 18일(현지시간)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 ‘2021 바이오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바이오USA)’에 참여해 37개 글로벌 제약사들과 자사 파이프라인에 대한 정보 공유와 기술이전을 논의했다고 21일 밝혔다.
 
‘PMC-403’은 파멥신의 차세대 파이프라인으로, 혈관내피세포에 위치한 Tie2 수용체를 활성화시켜 질병으로 누수되는 혈관을 정상적인 형태로 회복시키는 혁신신약(First-in-Class) 후보물질이다. PMC-403은 지난 5월 글로벌 안과질환 학회(ARVO2021)에서 혈관정상화 기전과 황반변성에 대한 효능을 확인한 비임상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파멥신 관계자는 “글로벌 상위 10위권에 해당하는 빅파마들이 PMC-403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기존 치료제와 차별화된 혈관정상화 기전으로 ‘아일리아’와 유사한 수준의 효능을 확인한 ‘ARVO2021’에서의 비임상 결과발표가 반향을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질병으로 인한 혈관 질환이 다양한 만큼, 안과?신장 등 다양한 적응증에 대해 많은 논의가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현재 PMC-403은 지난해 미국국립보건원(NIH)와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하고 전신 모세혈관 누출 증후군(SCLS)에 대한 치료 효능을 평가하는 비임상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다수의 기관과 다양한 적응증에 대한 확장 가능성을 검증하는 공동연구도 추진 중이다.
 
또한 회사측은 PMC-403 이외에도 중국 등 아시아권 기업에서 글로벌 제약사 MSD와 공동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는 항암신약 후보물질인 올린베시맙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기존 VEGF 타겟 항체치료제를 대체할 수 있는 약물과 고형암 치료제 개발 니즈가 커 기술 수출도 가능할 전망이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는 올해 PMC-403의 임상1상 시험승인(IND) 제출에 필요한 비임상 독성시험을 완료하고 내년 글로벌 임상에 진입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유 대표는 “이번 컨퍼런스는 PMC-403에 대한 기대와 수요를 파악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며 “향후 임상개발 전략 및 기술이전을 위해 글로벌 제약사들과 긴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