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한미일, 오늘 북핵수석 협의…북 대화로 이끌 메시지 주목

한미 협의도 진행…김정은 메시지 평가·대북 유인책 논의 전망

2021-06-21 06:00

조회수 : 1,0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가 21일 협의를 통해 북핵 문제 조율에 나선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미국과의 대화 가능성을 언급한 이후 진행되는 한미일 외교당국의 만남인 만큼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내기 위한 대북 메시지가 나올지 주목된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21일 북핵 문제와 관련해 한미일 3국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도 함께 열 계획이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일 3국 북핵 수석대표들의 첫 대면 협의다.
 
한미, 한미일 협의에서는 북한의 당 전원회의 결과에 대한 분석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상호간 의견 교환,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낼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 입장에 대해 다룰 것으로 보인다.
 
18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17일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우리 국가의 존엄과 자주적인 발전 이익을 수호하고 평화적 환경과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대화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이에 따라 한미일 협의에서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내기 위한 대북 유인책과 함께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어떤 메시지가 나올지 주목된다. 바이든 정부는 지난 4월 대북정책 검토를 마친 이후 '실용적이고 외교적인 접근'을 강조하며 북한에 대화를 촉구해왔지만, 북한은 아직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상태다.
 
성 김 대표는 오는 22일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면담하고 학계와 시민사회 인사들을 만난 뒤 23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성 김 대표는 방한 기간 북한과 별도의 접촉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일 3국이 21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사진은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