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호중 "예결위 등 7개 위원장 야당에 반환…법사위는 안돼"

"흥정 대상 아니다"…법사위 상왕 기능 폐지도 즉각 착수

2021-06-18 10:21

조회수 : 9,3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야당 몫의 상임위원장 자리를 돌려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국민의힘이 요구하고 있는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윤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새로운 미래를 향한 본격적인 경쟁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정무위·국토교통위·문화체육관광위·교육위·환경노동위·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예결위 등 상임위원장 자리를 돌려드리겠다"라고 했다.
 
다만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지난 1년동안 생떼를 쓰며 장물 운운했던 법사위원장은 흥정의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라고 못 박았다.
 
윤 원내대표는 "지난해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가합의까지 이뤘던 사항은 다수당이 의장을 맡고, 여당이 법사위를, 야당이 예결위를 맡고 의석비에 따라서 상임위원장을 나눈다는 것"이라며 "마지막 가합의를 뒤집어엎고 국회를 비정상으로 만들게 됐는데 이제 정상으로 되돌리자"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법사위 개혁을 다시 추진할 뜻을 내비쳤다.
 
윤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법사위원장 선출 즉시 법사위가 타 상임위에 군림해왔던 법사위 상왕 기능 폐지에 즉각 착수하겠다"라며 "앞으로 동물국회, 식물국회 악습이 사라져도 어느 당이 여당이 되든 여당이 법사위원장 맡고 야당이 예결위원장 맡는 관행을 만들어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18일 야당 몫의 상임위원장을 돌려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국민의힘이 요구하고 있는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리며 선을 그었다. 사진은 윤 원내대표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