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ILO 총회 연설 "일자리 불평등 막자"(종합)

한국 대통령으로 최초…'사람 중심 회복' 어젠다 필요성 강조

2021-06-17 21:30

조회수 : 2,3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국제노동기구(ILO) 총회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일자리 확대를 위해 '사람 중심 회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ILO가 지난 100년간 전 세계 노동기본권 증진을 위해 노력해 온 점을 높이 평가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일자리 불평등을 막는 데 지혜와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되는 ILO 총회에서 '일의 세계 정상회담' 세션에 참가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람 중심 회복'을 주제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감염병이 전 세계를 흔들었다"며 "무엇보다 노동과 일자리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했다. 전일제 일자리가 2억5000만개 이상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고용위기가 취약계층에게 더 가혹하다는 것"이라며 "ILO와 함께 모든 나라가 일자리를 지키며 사람 중심의 회복을 추구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사람 중심 회복'은 ILO의 핵심 어젠다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하루빨리 코로나를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한 사람, 한 기업, 한 나라의 회복에 그쳐서는 안 된다. 모든 사람, 모든 기업, 모든 나라가 골고루 함께 회복해야 일자리를 지키고 불평등이 커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대면 영업의 위축과 일자리 상실, 소득 감소, 불평등과 같이 코로나가 초래한 경제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포용적인 일자리 회복을 이뤄야 한다"며 "이미 시작되고 있는 일자리의 대변화로부터 노동자들을 보호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것이 ILO가 추구하는 '사람 중심 회복'"이라며 "그러한 회복이어야만 지속가능하며 복원력 높은 회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일자리 위기 극복을 위해 대표적으로 한국의 예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일자리 위기극복을 위해서도 연대와 협력, 나눔과 포용의 길을 선택했다"며 "코로나로 인해 경제와 고용이 급격히 위축되던 지난해 7월, 한국의 노·사 대표들은 인력 조정 대신 휴직과 노동시간 단축에 합의해 일자리를 지켜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상생형 지역일자리'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중, '광주형 일자리'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23년 만에 국내 완성차 공장 설립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며 "현재 여덟 개 지역에서 '상생 협약'이 체결되었고, 고용위기 극복에 노사, 지자체가 함께하며 총 460억불 투자를 통해 13만개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디지털·그린 경제 전환이 빨라지고, 일자리의 미래에도 새로운 기회의 문이 열렸다"며 "한국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도전에 대응하고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1400억불의 재정을 투자하는 '한국판 뉴딜'을 추진 중이다. 디지털·그린 분야를 중심으로 2025년까지 190만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 중심 회복'을 통해서만 '사람 중심 경제'가 만들어질 수 있다"며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더 나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사람을 중심에 놓고 연대와 협력, 나눔과 포용의 길로 함께 나아가자"고 제안했다.
 
한국 대통령의 총회 참석은 1991년 한국의 ILO 가입 후 처음이다. 이날 연설에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아메리카 대표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유럽 대표 포르투갈의 안토니우 코스타 총리, 아프리카의 콩고 민주 공화국 펠릭스 치세케디 대통령이 참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W호텔에서 열린 경제인협회 연례포럼 및 개막만찬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