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김경수 "국내외 현안 공동 대응하자"

이 지사, 경남서 2박3일간 민심투어

2021-06-17 15:02

조회수 : 8,7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회동, 경기도와 경상남도의 상생협력과 국토 균형발전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하지만 김 지사가 친문계의 핵심으로 꼽힌다는 점에서 여권 대선주자인 이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을 목전에 두고서 '친문 품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17일 경기도청과 경남도청 등에 따르면 이 지사와 김 지사는 이날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회동했다. 두 도지사가 만난 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등 지역현안에 공동 대응하고, 국토 균형발전 전략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엔 홍재우 경남연구원장과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등도 함께했다.

실제로 지방정부를 맡고 있는 두 사람은 진작부터 국토 균형발전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왔다. 이 지사는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주창하면서 도내 공공기관을 낙후지역으로 이전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김 지사는 부산과 경남, 울산을 아우르는 '부울경 메가시티' 조성을 주요 의제를 제시한 바 있다.

이번 협약에서도 경기도와 경남은 △권역별 초광역협력 국가 균형발전 정책화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협력 △후쿠시마 오염수 공동 대응 △해양마리나 산업 육성 협력 등에 대해 정책을 공유하고 협력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서도 이 지사는 "저성장의 원인 중 하나인 기회의 불공정은 사람 사이에도 발생하지만, 지역과 지역 간에도 발생한다"며 "지역 균형발전, 특히 국토 균형발전 과제는 매우 중요한 현안이 됐다"고 말했다.

또 "경기도 역시 북·동부지역은 상수원 규제와 군사 규제 탓에 피해를 입고 저발전 상태에 있기 때문에 이 지역에 대한 사회간접자본(SOC) 우선 투자라든지 남·서부에 집중된 경기도 공공기관을 이전하는 과제를 추진 중"이라며 "균형발전 측면에서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은 시의적절하고 유효한 정책이며, 함께 사는 공정한 세상과 모두가 더 잘사는 사회를 만드는 데 경기도와 경남이 노력해 큰 성과를 만들길 기대한다"고 했다.

김 지사는 "부울경 메가시티가 성공하려면 국가정책으로 함께 추진해야 하고, 수도권과의 협력이 제일 중요하다"며 "부울경 메가시티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협력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는 정책이기 때문에 오늘 협약은 상호협력을 통해 메가시티를 성공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사례"라고 밝혔다.

또 "수도권은 과밀화의 폐해가, 비수도권은 지역소멸의 위기가 있다"며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서로의 문제를 협력해 풀어가는 건 대단히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전체가 풀어갈 과제는 남북 간 격차 문제"라면서 "경기도와 경남이 함께 해결할 현안에 남북 교류협력을 포함시킨 것도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지사가 민주당 경선을 앞두고 경남을 찾은 건 경선연기론을 불식하는 동시에 자신에게 다소 배타적인 친문계 의원들과 그 지지층을 끌어안는 시그널을 보내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 지사는 이날 김 지사와 회동하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추진한 자치와 분권에 큰 관심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16일 미리 경남에 내려온 이 지사는 김 지사와 만난 후 박종훈 경남교육감,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을 비롯 경남의 민주당 인사들과 인사할 예정이다. 이 지사는 18일엔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와도 협약식을 가진다.
 
17일 오전 경상남도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경수 경상남도지사가 만나 국토 균형발전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등에 공동 대응키로 했다. 사진/경기도청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