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빗장 푸는 EU, 미국인에 역내 자유여행 허용

내달부터 '디지털 백신여권' 시행…유럽연합 내 자유로운 이동 가능

2021-06-17 14:24

조회수 : 6,1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유럽연합(EU)이 미국을 비롯해 일부 국가들은 안전 여행 국가 목록에 추가하고 자유로운 역내 여행을 허용하기로 했다. 
 
16일(현지시간) EU 회원국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해 3월 중순부터 시행하고 있는 EU 역외 시민에 대한 여행 금지 조치를 이같이 일부 완화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이번 합의는 구속이 없는 권고안 형식으로 회원국들은 자국 사정에 맞게 입국 조건을 설정할 수 있다.
 
EU는 이날 미국 외에도 북마케도니아, 알바니아, 세르비아, 대만을 상대로 비필수 여행객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현재 EU의 안전 여행 국가에는 한국과 호주, 뉴질랜드 등이 올라있다. 이날 합의에 대한 공식 발표는 오는 18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EU는 중국과 홍콩, 마카오에 대해서도 여행 제한에 대한 상호주의 조항을 삭제했다.
 
EU의 이런 조치는 미국 등 선진국에서 백신 접종률이 높아져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인 데다, 팬데믹 장기화로 침체한 여행업과 서비스업을 살리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뉴욕타임스(NYT)는 "EU가 미국을 비롯해 역학적 관점에서 안전하다고 여겨지는 나라를 비필수 방문 허용 목록에 추가하기로 했다"며 "이는 EU의 경제적 침체를 해소하는 데 있어서도 중요한 조치"라고 보도했다.
 
앞서 EU는 백신 접종자, 감염 후 회복자, 음성 확인서 소지자를 대상으로 공동 디지털 여행 증명서, 이른바 '백신여권'을 발급하는 방안을 논의해왔다. QR 코드가 들어간 증명서를 소지할 경우 입국 시 격리와 추가 코로나19 검사 없이 역내 자유로운 이동을 가능케 하는 계획이다. 백신여권 도입은 오는 7월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지난달 말 트위터에서 "유럽인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여름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며 "디지털 백신 여권 도입은 EU 역내 자유여행을 명확하고 예측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 앞에 관광객들이 모여 있다. 프랑스는 지난 9일부터 코로나19 규제를 부분 완화해 유럽연합(EU)이 승인한 백신을 접종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국경을 개방했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