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청렴도 1등급 도전' 오세훈, "서울시 청렴조직 거듭날 것"

서울시-권익위 청렴 사회구현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 체결

2021-06-17 14:29

조회수 : 4,5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을 만나 서울시를 청렴도 1등급의 청렴조직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오 시장과 전 위원장은 17일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공정한 청렴사회 구현과 국민권익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오 시장은 “이제 서울시가 적어도 복마전이라는, 부패의 온상이라는 그런 오명은 씻은 지가 꽤 오래됐다”며 “우리는 거기에 만족할 수가 없다. 오늘을 계기로 해서 새롭게 서울시가 청렴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는 노력을 새롭게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 나라가 국민소득 액수나 경제순위로 평가받던 시대는 지나갔다. 이제 수치보다는 가치, 성장보다는 성숙이 더 상위의 그런 추구해야 될 목표로 자리해야 한다”며 “성숙한 나라, 성숙한 사회, 또 가치지향적인 사회가 되는데 바로 이 반부패, 청렴이라고 하는 것은 기본 중에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도 “LH사태 이후에 상당히 난관에 처해져 있는 상황”이라며 “서울시가 우리 대한민국에서 가장 중심이고 또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데 서울시가 만약에 1등급을 달성해 청렴도를 높여준다면 대한민국의 국가 청렴도가 동반 상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권익위가 최근에 서울시와 굉장히 많은 인연을 맺고 있다”며 “얼마 전에 마무리가 됐던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 사건도 권익위의 집단민원 조정으로 잘 해결이 됐고 앞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으면 권익위도 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지원을 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협약으로 양 기관은 △청렴사회 구현, 반부패·청렴정책 공유 △공직자 청렴교육 과정운영 등을 위한 지원·협조 △공직자 이해충돌 취약분야에 대한 관리강화 등 협조 △부패·공익신고 활성화을 위한 상호 협력 △고충민원의 효과적 조정·해결을 위한 협력 △국민 참여·소통의 기반 강화를 위한 협력 △청렴정책 추진 및 국민권익 증진 등을 위해 2년간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내년 5월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법 시행을 앞두고 국민권익위와 함께 공직자 이해충돌 취약분야에 대한 관리강화 및 행동강령 준수를 위해 상호 협력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예산집행의 투명성과 불법·부당행위 부조리 신고센터운영, 민원처리 만족도 조사 등 서울시 청렴도 취약부분 개선을 통해 작년 2등급을 기록한 청렴도의 1등급 달성을 위해 매진할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7일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