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응열

sealjjan1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울 6억원 아파트가 사라졌다"…서민은 어쩌라고

실수요자 매수에 사라져가는 저가 매물

2021-06-17 15:00

조회수 : 3,5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서울시 내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올해 거래된 서울 소형 아파트(전용 60㎡ 이하) 10채 중 5채는 6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는 10채 중 3채 수준이었다. 올해 들어 6억원 이상의 거래가 많아진 것이다. 전방위적인 집값 상승이 나타나면서 소형 아파트에서도 6억원 이하 저가 매물을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올해 1월부터 이달 17일까지 국토교통부에 신고된 실거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 소형 아파트 거래 중 6억원을 넘는 실거래는 5072건으로 나타났다.
 
소형 아파트 전체 거래 1만454건 중 48.6%에 달했다. 6억원은 정부 지원 대출상품인 보금자리론이 적용되는 주택 가격의 제한선이다. 서민 실수요자가 주택담보인정비율(LTV) 가산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마지노선이기도 하다. 
 
6억원 이상~9억원 미만은 3008건으로 28.8%를 차지했고 9억원 이상 15억원 미만 고가주택도 16.8%(1757건)를 기록했다. LTV가 금지되는 15억원 이상 초고가주택은 2.9%(307건)로 나타났다. 6억원 거래는 5382건, 51.5%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6억원 미만 거래 비중은 줄어들고, 나머지 가격구간별 비중은 늘었다. 지난해 동기 소형 아파트 총 거래는 1만6239건이었고, 6억원 미만은 1만1039건으로 67.9%를 차지했다. 6억~9억원은 22.9%였고 △9억~15억원 7.9% △15억원 이상 1.3%를 기록했다. 
 
현 정부가 취임한 2017년과 비교하면, 소형 아파트의 6억원 미만 실거래 비중 감소는 더 두드러진다. 2017년 같은 기간에는 6억원 미만 실거래가 87.5%로 90%가까이 육박했다. 6억~9억원은 9%로 10%가 되지 않았고 9억~15억원도 3.3%, 15억원 이상은 0.04%로 1%도 되지 않았다. 
 
정부 규제가 역설적으로 서울 집값을 띄우자 내 집 마련 실패의 불안함을 느끼는 실수요자들이 중저가 매물 매수에 나서면서 소형 아파트 가격이 뛰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부동산원 집계 결과 서울의 월간 주택매매가격지수는 지난해 6월부터 지난달까지 1년 동안 상승 중이고, 특히 전용 40㎡ 초과 60㎡ 이하 소형 주택의 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달 전용 40㎡ 초과 60㎡ 이하의 경우 전월 대비 0.62% 올랐는데 중소형(60~85㎡) 0.44%나 중대형(85~102㎡) 0.3%보다 오름폭이 컸다. 
 
6억원 미만의 소형 아파트 거래 비중 감소는 지속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양도세 중과 규제가 이달부터 시행됐고 보유세 부과 기준일도 지나면서, 급할 게 없는 다주택자들은 매물 회수에 나섰다. 부동산 빅데이터기업 아실에 따르면 이달 1일 서울 아파트 매매 매물은 4만5223개였으나 이달 17일에는 4만4624개로 감소했다. 
 
공급이 줄어드는 와중에 하반기에는 주택 수요를 자극할 정책이 나온다. 무주택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LTV 가산이 최대 20%포인트까지 적용되고,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주택 가격도 9억원으로 기준선이 오른다. 아울러 5억원 미만 주택에 적용되는 디딤돌 대출도 주택가격 한도를 높이겠다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예고했다. 매수에 나서는 실수요자가 늘어나 가격 상승을 야기할 수 있다.
 
유선종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규제 완화에 따라 유동성이 풍부해지면 수요가 늘어난다”라며 “규제 완화 대상 구간에 해당되는 주택은 가격 상승이 나타날 수 있다”라고 우려했다.
 
이어 “서울 주택시장은 수요에 비해 공급이 많지 않다”라며 “정부 주도 외에 민간 정비사업을 활용한 공급도 내놓아야 중장기적으로 가격 안정화가 가능하다”라고 지적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