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이준석 대표 "당명 변경 수용 못해"

안철수에 역지사지 강조…정시 버스론, 당대표로서 공지

2021-06-17 11:51

조회수 : 7,0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에서 불거져 나온 '당명 변경'과 관련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17일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당명 변경 처음듣는 이야기였다"며 "당명을 바꾸는건 당의 위상을 일산할 필요가 있을 때인데 지금 당원 가입이 폭증하고 있어 이미지가 좋은 상태이기 때문에 바꿀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명 변경은 입장을 바꿔보면 당연한 것'이라고 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역지사지라는 건 제 입장으로 바꿔서 생각해야하는 것"이라며 "국민의힘 1차 전당대회 하자마자 당명을 바꾸면 어떤 당원이 좋아하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안 대표의 입장을 최대한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다만 안 대표께서도 제 입장 최대한 이해하려고 노력하시면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입당 시기'와 관련해 "8월에는 버스를 타야한다고 한 것은 정당대표로서 공지한 것"이라며 "윤 전 총장도 판단해서 합리적 선택을 하길 바란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검사출신이라 해서 반부패 이런걸로 국한할 필요가 없다"라며 "저도 프로그래머 출신인데도 여러 사안에 공감을 사다보니 당 대표를 했는데 윤 전 총장도 반부패 검찰 역할을 벗어나는 공개활동을 늘려 국민들이 그런 면을 빨리 접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내에도 대선 후보가 많다"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대선 행보를 시작한 것도 긍정적이고 그외 김태호 의원도 인기가 좋아 당내 주자들이 훨씬 풍부해 질 것"이라며 자강론을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도 다시 모셔오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대선 후보가 주도권을 발휘해서 결정하는 문제"라며 "대선 후보와 김 위원장 궁합이 안맞으면 강권할 수는 없다"고 했다. 
 
수술실 CCTV 도입 법안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보인데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비판한 것에 대해선 "개인정보 유출 방지 차원에서 '출입구 쪽에 설치해야 되는게 아니냐'는 의견이고, 검토 중인데 선악 구도로 만들어 갈등만 유발된다"며 "이 지사는 대권주자이니 의도를 가지고 그러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7일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에서 불거져 나온 '당명 변경'과 관련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