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12호 오늘 발사

우주건설 프로젝트 최초로 승무원 탑승

2021-06-17 10:03

조회수 : 8,7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중국이 17일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유인우주선 선저우12호를 발사한다.
 
이날 오전 9시22분(현지시간) 중국 당국은 선저우12호가 중국 서북부 간쑤성 주취안에 있는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2F 야오-12 로켓에 실려 발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저우12호에 탑승하는 승무원은 3명으로 알려진다. 이들 중 2명은 과거에도 유인우주선에 탑승한 경험이 있다.
 
이번 비행은 중국의 우주정거장 건설 프로젝트 가운데 최초로 승무원이 우주로 나가는 임무다.
 
선저우 12호는 궤도에 진입한 뒤 우주정거장 핵심모듈인 톈허와 도킹할 계획이다. 승무원들은 모듈 안에서 3개월간 생활하며 우주선 수리·보수와 설비교체, 과학작업, 우주선 밖 활동 등을 하게 된다. 승무원들은 임무를 마친 뒤 다시 우주선을 타고 네이멍구자치구 둥펑 착륙장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중국은 지난 4월과 5월 톈허와 승무원 보급품을 담은 톈저우2호 화물우주선을 발사했고, 모두 도킹에 성공했다. 이번 선저우12호 발사 외에도 톈저우3호 화물우주선, 선저우13호 유인우주선 등을 차례로 쏘아 올려 내년 말까지 독자 우주정거장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의 우주정거장은 당분간 지구 궤도에 있는 유일한 우주 정거장이 될 전망이다. 미국과 러시아 등이 공동 운영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이 2024년까지만 운영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중국 우주정거장은 길이 37m, 무게 90t으로 ISS의 3분의1 크기다.
 
17일(현지시간) 중국 간쑤성 주취안의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선저우 12호 탑승 우주인 환송식이 열려 우주비행사 탕훙보, 류보밍, 니하이성(왼쪽부터)이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