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안경덕 고용장관, 배민센터 찾은 이유는

플랫폼 종사자 보호법안, 정부 지원 약속

2021-06-16 18:00

조회수 : 1,44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플랫폼 산업 기업을 찾아 산업 발전을 위해 종사자 보호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플랫폼 종사자 보호 법안 등에 대한 정부 지원도 약속했습니다.
 
안경덕 장관은 16일 서울 강남구 소재 음식 배달 플랫폼 업체 '우아한청년들'의 지역 관리사무소 '배달의 민족(배민) 라이더스 센터'를 찾아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방문은 정부가 배달 플랫폼의 운영 현황을 파악하고, 기업과 종사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우아한청년들은 배달 플랫폼 배민을 통해 접수된 주문을 배달하는 전속 계약 배달 기사 등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안 장관이 방문한 배민 라이더스 센터는 지역 내 배달의 민족 라이더와 커넥터를 위한 휴게공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안 장관은 "플랫폼 산업이 지속 가능하고 건전하게 발전하려면 종사자의 기본적인 권익 보호가 필수적으로 요구된다"며 "이를 위해 최근 국회에서 '플랫폼 종사자 보호 및 지원 등에 관한 법률안'이 발의됐으며 정부 내에서 많은 논의를 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향후 입법 시 전업 배달기사는 물론 부업으로 일하는 배민 커넥터 등 모든 플랫폼 종사자가 제도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플랫폼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 정책에 대해 관계부처와 함께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우아한청년들은 현재 배달 종사자와 기업의 상생을 위해 전업·부업 종사자 전원에 대한 산재보험 가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또 20억원에 달하는 '우아한 라이더 살핌기금'을 조성해 안전사고로 생계가 어려워진 배달 종사자들의 치료비와 생계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안경덕 장관은 16일 서울 강남구 소재 음식 배달 플랫폼 업체 '우아한청년들'의 지역 관리사무소 '배달의 민족(배민) 라이더스 센터'를 찾아 플랫폼 산업 종사자 지원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사진은 배달중인 라이더. 사진/뉴시스
 
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