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우연수

coincidence@etomato.com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영상)중복청약 막차 잡은 크래프톤, 증거금 80조 넘어설까

공모금액 최대 5.6조 '역대 최대'…내달 14일 일반청약

2021-06-16 18:00

조회수 : 3,2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올해 기업공개(IPO) 최대어로 꼽히는 크래프톤이 7월 상장 일정을 본격화했다. 중복 청약이 제한되기 이전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면서 일반 청약에서 사상 최대 증거금을 모을 수 있을 지에도 관심에 쏠린다.
 
크래프톤은 16일 제출한 증권신고서를 통해 공모가 희망 밴드를 45만8000원~55만7000원으로 확정했다. 공모 주식은 1006만230주로, 일반청약자와 기관투자자에 배정되는 물량은 각각 251만~301만주, 553만~754만주다.
 
크래프톤은 오는 오는 28일부터 내달 9일까지 2주간 기관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한 뒤 확정된 공모가를 기준으로 다음달 14~15일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진행한다.
 
크래프톤의 공모 규모는 역대 최대가 될 전망이다. 공모가 하단 기준 4조6075억원에서 최대 5조6035억원에 달한다. 삼성생명(4조8881억원), 넷마블(2조6617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조2496억원) 등 순으로 역대 최대 공모 규모를 기록하고 있다.
 
예상 시가총액은 최소 23조원에서 최대 28조원이다. 공모가 하단을 적용해도 게임 대장주 엔씨소프트(036570)의 시총 18조원을 훌쩍 넘는다. 현재 장외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크래프톤 주가는 57만5000원~58만5000원 사이로, 희망 공모가 밴드가 이보다 소폭 낮은 수준이다.
 
IPO 최대어의 등장에 투자자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지난 4월 진행된 SKIET 청약에서는 80조9017억원의 뭉칫돈이 들어왔는데, 이번에 그 기록이 깨질 지에도 시장은 주목하고 있다.
 
특히 크래프톤은 청약 시 여러 증권사의 복수 계좌를 통해 공모주에 청약할 수 있는 '중복 청약' 막차를 탔다. 오는 20일부터 증권신고서를 낸 기업들에 대해선 중복 청약이 제한된다. 이에 따라 일반 투자자들은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와 공동주관사 NH투자증권, 인수회사 삼성증권 등 세곳 모두에서 청약을 넣을 수 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최근 공모주 시장이 다소 위축된 경향도 있지만 대어급 IPO에는 어김없이 돈이 몰릴 것"이라며 "특히 중복청약이 가능한 점도 흥행을 뒷받침해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한편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를 비롯한 게임 개발에 주력하는 업체로, 지난 2018년 이후 연평균 매출 성장률 22.1%, 영업이익 성장률 60.5%를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15.4% 증가한 7739억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유입되는 자금 중 약 2조4000억원 가량을 인수합병(M&A) 및 지분 투자 등에 쓸 예정이다. 스튜디오 IP 획득, 글로벌 콘텐츠 기업, 글로벌 이용자를 보유한 플랫폼 등의 국내외 인수합병을 추진해 게임을 중심으로 한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서의 중장기적인 기업가치를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우연수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