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국민 70% "가상화폐, 공직자 재산 신고해야"

'신고할 필요없다' 20% 그쳐…20대는 다른 세대와 온도차

2021-06-16 10:50

조회수 : 1,5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공직자 재산신고 대상에 가상화폐를 의무적으로 포함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고위공직자가 가상화폐를 재산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은 결과, '신고해야 한다'는 응답이 72.7%를 차지했다. '신고할 필요 없다'는 응답은 20%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3%였다.
 
암호화폐를 재산 신고 해야한다는 응답은 지역·성별·세대·이념성향·지지정당과 관계없이 높게 나타났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4급 이상 공직자와 공직후보자는 부동산·현금·예금·증권·귀금속·회원권에 주식매수선택권·특허권·지적재산권 등에 대해 재산 등록을 해야 한다. 암호화폐는 별도 규정이 없다.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신고해야 81.2%, 불필요 13.4%), 국민의힘 지지층(70.8%, 22.0%), 무당층(64.8%, 22.8%)의 응답 분포에 큰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념성향별로도 보수층(68.5%, 23.9%), 중도층(75.2%, 21.8%), 진보층(72.0%. 15.2)의 응답이 비슷했다.
 
권역별로는 '신고해야 한다'는 응답이 대구·경북(82.0%), 인천·경기(76.5%), 부산·울산·경남(70.9%), 광주·전남·전북(68.9%), 서울(68.3%), 대전·세종·충청(65.1%) 순으로 높았다.
 
다만, 세대별 분석에서 20대는 '신고해야 한다'는 응답이 55.4%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50대는 81.5%가 찬성했고, 60대는 79.7%, 40대 76.0%, 30대 72.2%, 70세 이상 70.5% 등 다른 연령대의 답변과 대비되는 결과다.
 
한편, 해당 조사는 무선(90%)·유선(1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5.4%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16일 국민 10명 중 7명은 공직자 재산신고 대상에 가상화폐를 의무적으로 포함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